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5-27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5월 27일 [기사]

 

귀중한 민족체육유산 그네뛰기

 

그네뛰기는 그네대 혹은 굵은 나무가지에 두가닥으로 늘여 맨 바줄(그네줄)끝에 디디개를 얹고 그우에 올라 앞뒤로 구르면서 높이 날아오르기를 겨루는 민족체육종목이다.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널뛰기나 그네뛰기는 좋은 민속놀이라고 교시하시였다.

그네뛰기는 오랜 옛날부터 우리 나라 녀성들이 즐기는 민속놀이의 하나로서 봄과 가을에 널리 진행되여 왔다.

기록에 의하면 삼국시기에 서북지방을 중심으로 그네뛰기가 널리 진행되였다고 한다.

그네뛰기는 지방에 따라 《굴리》, 《굴기》, 《흘기》, 《궁구》, 《군디》라고도 불렀으며 《추천》이라고도 하였다.

당시에 그네줄은 보통 정자나무가지에 매였으며 부드러운 천으로 안전손목띠를 매고 디디개를 얹어서 두발이 편히 놓이게 함으로써 그네뛰는 사람들이 마음놓고 구르고 챌수 있게 하였다.

그네뛰기에는 한 사람이 뛰는 형식(외그네)과 두 사람이 한그네에서 마주 향해 함께 뛰는 형식(쌍그네 또는 맞그네)이 있었으며 보통 승부를 가르는 내기에서는 외그네뛰기를 많이 하였다.

승부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결정하였다. 초기에는 그네를 주로 굵은 나무가지에 매고 뛴것만큼 앞나무가지 (또는 꽃가지)를 목표로 정하고 그것을 발로 차거나 입으로 무는 방법 또는 방울줄을 높이 달아매고 그것을 점점 높여가면서 최고높이를 재는 방법으로 승부를 갈랐다. 그후에는 디디개밑에 눈금을 박은 줄을 매달아 놓고 그네줄이 멎었던 상태에서부터 얼마나 높이 올라갔는가를 재는 방법으로 승부를 갈랐다.

이처럼 민속놀이의 하나로 진행되여오던 그네뛰기는 그의 체육적가치로 하여 녀성들의 몸단련을 위한 중요한 수단인 민족체육종목으로까지 발전하였으며 오늘도 널리 보급되고있다.

오랜 옛날부터 우리 조선녀성들이 얼마나 그네뛰기를 사랑하며 즐겨하였는가 하는것은 그네뛰기를 주제로 한 여러가지 형식의 문학작품들을 통해서도 잘알수 있다.

12-13세기에 산 사람인 리규보(1168-1241년)는 그네뛰기를 하는 녀성들을 보고 다음과 같은 시를 남기였다.

                                                                        …

                                                       오를제는 달나라로 가는듯 하더니

                                                       돌아올젠 사뿐히 선녀가 내리는듯

                                                       줄을 차며 솟을 때는 손에 땀을 쥐였지만

                                                       어느결에 표연히 돌아왔는가

                                                                        …

그런가하면 15세기에 활동한 대표적인 학자의 한 사람이며 재능있는 패설작가인 성현은 다음과 같은 시구절을 남기였다.

                                                                        …

                                                       룡인양 나는듯

                                                       그네줄 잡더니

                                                       어느덧 반공중에

                                                       쇠방울소리 나네

                                                                        …

또한 혁명시인 조기천은 서정시 《그네》(1947년)에서 5월의 푸른 강변에서 행복한 생활의 기쁨을 한껏 맛보며 그네를 뛰는 처녀들의 랑만적인 모습을 다음과 같이 노래하였다.

                                                                        …   

                                                       붉어 진 뺨 웃음을 날리며   

                                                       처녀는 그 무엇 보련듯이   

                                                       하늘가에 높이 날아오르오   

                                                       날아 올라선 그 무엇 찾는듯이   

                                                       구름 저편을 넘어다보오   

                                                       저 산너머 구름 저편엔   

                                                       우리 기발 날리는 평양성이 있다오   

                                                       평양성엔 김일성대학-   

                                                       그 대학에선

                                                       그리운 이 글 배운다오   

                                                       한뉘 머슴살이 하리라던   

                                                       이 마을 총각이라오

                                                          …

이름난 녀류시인 최로사는 머리단장, 옷단장을 곱게 한 처녀들이 능수버들 휘늘어지고 실바람이 훈훈하게 불어오는 뒤동산 그네터에서 쌍그네로 창공높이 날으며 모내기를 끝낸 푸르른 농장벌과 씨름판이 한창인 앞내가의 모래터를 바라보면서 웃음꽃을 피우는 희열넘친 생활모습을 반영한 가사 《그네뛰는 처녀》를 창작하였다.

18세기의 이름난 화가 신윤복은 조선화 《그네뛰기》를 남기였다.

 

신윤복의 그림 《그네뛰기》

 

김 권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