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1-09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1월 9일 [기자회견]

진실과 정의가 승리하는 새 사회를 위해 투쟁할것을 선언

 

보도에 의하면 남조선의 참여련대가 3일 서울의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정권》의 페단을 청산하기 위한 투쟁에 나설것을 결의하는 신년기자회견을 가지고 회견문을 발표하였다.

회견문은 《박근혜, 최순실추문사건》에 대한 전국민적저항이 천만초불로 타올라 새로운 사회로 나갈수 있는 희망의 문을 열고 새해를 맞이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누구나 국민의 힘이 어떤것인지 목격하고 체험하였다고 하면서 회견문은 박근혜《정권》퇴진을 요구하는 민심의 분노가 검찰수사를 이끌어내고 《국회》로 하여금 박근혜탄핵안을 가결하게 하였다고 밝혔다.

초불민심이 지금은 《헌법재판소》에 박근혜의 조기탄핵을 요구하고있다고 하면서 회견문은 이처럼 2016년은 세상을 바꾸는것이 국민의 힘이라는것을 알수 있게 하였다고 주장하였다.

회견문은 《헌법재판소》의 신속한 탄핵결정으로 2017년이 시작되여야 한다고 하면서 조기탄핵은 초불투쟁을 마무리하기 위한 첫시작이라고 지적하였다.

올해에 정의를 짓밟고 진실을 가리워온 박근혜와 공범자들을 엄벌하고 쌓이고쌓여온 페단을 청산하며 국민의 뜻이 정치에 제대로 반영되도록 정치 및 선거제도를 바꾸어야 한다고 회견문은 강조하였다.

재벌중심의 경제를 균형을 이룬 경제, 특혜와 부정부패가 사라진 공정한 경제로 바꾸고 누구나 안전한 환경에서 꿈과 미래를 꽃피우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회견문은 주장하였다.

회견문은 남북대결정책을 철회하고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가 평화와 협력의 지역으로 되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여련대가 각계층 시민들과 함께 진실과 정의가 승리하는 새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것이라고 회견문은 강조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