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6-19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6월 19일 [보도]

《싸드》를 철수시켜 대국들의 핵대결로부터 민족의 보금자리를 지키자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중남지구협회 성명 발표-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중남지구협회가 10일 《〈싸드〉를 철수시켜 대국들의 핵대결로부터 민족의 보금자리를 지키자》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미국이 남조선에 《싸드》를 배치한것으로 하여 오늘 조선반도정세가 더욱 악화되고있는데 대해 지적하였다.

미제와 그 주구들의 끊임없는 핵전쟁도발위협에 맞서 공화국은 자강력의 위대한 힘으로 나라의 자주권을 수호하고 민족의 운명을 지키기 위한 핵억제력을 보유하였다고 성명은 격찬하였다.

성명은 국제사회의 눈길은 분분초초를 다투며 모든 분야에서 기적의 폭풍을 일으켜나가는 공화국과 《싸드》를 안고 뭉개는 남조선의 새 《정부》에 집중되고있다고 지적하였다.

성명은 지금 남조선정세는 《싸드》배치를 둘러싼 심각한 내부불안과 주변핵강국들의 로골적인 압력으로 요동치고있다고 비난하였다.

남조선당국이 《싸드》배치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보수역적패당과 같이 민심의 버림을 받는것은 물론 민족의 준엄한 심판과 진보적인류의 저주를 면할수 없게 될것이라고 성명은 경고하였다.

성명은 협회 전체 성원들이 《싸드》배치저지투쟁에 나선 남조선의 각계층 시민사회단체들에 열렬한 성원을 보내며 지금도 《북핵》과 《안보불안》을 요란스레 떠들어대면서 여론을 오도하고 민족에게 엄청난 재앙을 몰아올 괴물을 끌어들인 대죄악을 정당화해보려는 친미보수패당을 강력히 단죄규탄한다고 강조하였다.

새로 집권한 남조선당국이 《신중한 해결》이요, 《국회동의절차》요 뭐요 하면서 남조선민중의 《싸드》배치철회요구에 모호한 태도를 취할것이 아니라 속히 철회행동에로 전환해야 한다고 성명은 주장하였다.

성명은 민족의 존엄과 안전, 평화와 번영은 그 무엇으로써도 흥정할수 없는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이고 념원이라고 강조하였다.

새 《정부》가 그 누구의 눈치를 살필것이 아니라 《싸드》를 철수시켜 대국들의 핵대결로부터 민족의 보금자리를 지키며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하루빨리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길에 나서야 한다고 성명은 밝혔다.

성명은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중남지구협회 전체 성원들은 공화국의 안전과 민족의 운명을 롱락하려는 외세의 그 어떤 침략책동도 결사반대해나설것이며 8천만 온 겨레와 함께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앞당겨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