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1-12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1월 12일 [사설]

일본의 오만성과 괴뢰당국의 굴욕행위를 비난

 

남조선의 《경향신문》이 9일 《누가 력사의 가해자 아베가 큰소리치게 만들었나》라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부산에 있는 일본령사관앞에 소녀상이 설치되자 아베가 직접 그의 철거를 요구하고있는것을 비롯하여 일본의 공세가 도를 넘어서고있다고 비난하였다.

아베가 언론에 출연하여 일본이 10억¥을 이미 냈으니 남조선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느니, 소녀상철거는 당연하다느니 하고 떠벌이다 못해 남조선《정권》이 바뀌여도 《합의》가 실행되여야 한다고 망발질한데 대해 사설은 밝혔다.

사설은 소녀들까지 속여 전쟁터로 끌고가서는 성노예로 착취한 반인륜적범죄를 돈으로 씻을수 있다는 일본정부와 아베의 인식이 천박하다 못해 섬뜩하다고 단죄하였다.

남조선당국이 국민과 피해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성노예문제를 《합의》한후 1년이상이나 일본의 온갖 모욕을 받으며 끌려다니고있다고 사설은 개탄하였다.

사설은 부산 소녀상설치를 두고 아베가 사기당한것같다는 무지막지한 말까지 해도 남조선당국은 기껏 한다는것이 발언자제 요청, 아베의 위로편지쓰기 요청, 일본대사와의 면담 등이였다고 지적하였다.

이때문에 박근혜《정부》가 거듭 부인해도 일본의 돈을 받는대신 소녀상철거에 동의하였다는 의심을 지울수 없다고 하면서 사설은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정부》는 아베가 이처럼 큰 소리칠수 있도록 협상한자가 누구인지, 협상이 왜 이렇게 잘못되였는지 진상을 조사하고 책임자를 밝혀 문책해야 한다.

력사문제로 《한국》이 수세에 몰리며 변명이나 하고 가해자인 일본이 공세로 나가는 기막힌 역전극을 더이상 지켜볼수 없다.

일본이 망언을 계속하는것 자체가 성노예문제《합의》가 잘못되였다는 점을 실증해주고있다.

《정부》는 먼저 일본에 망언을 멈출것을 당당히 요구하고 일본과 재협상에 나서겠다고 선언해야 한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