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1-10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1월 10일 [보도]

박근혜탄핵을 《색갈론》청산의 계기로 삼을것을 주장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가 6일 박근혜탄핵을 《색갈론》청산의 중요한 계기로 삼을것을 주장하는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5일 《헌법재판소》의 대심판정때 박근혜대리인단이 《초불민심은 민의가 아니》라고 하면서 탄핵사유를 부정하다 못해 《괴담과 류언비어가 남남갈등을 조장하였다.》고 주장하기도 하였다고 비난하였다.

초불집회를 주도한 세력이 민주로총이며 초불투쟁참가자들이 《리석기석방》구호를 들고 거리행진을 하였다고 걸고든 대리인단의 주장은 결국 《색갈론》이라고 사설은 규탄하였다.

사설은 박근혜《정권》이 《색갈론》, 《종북》몰이로 유지되여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하면서 《국정》롱락의 진실이 하나씩 밝혀지고있는 지금이야말로 《색갈론》을 정치계에서 없애버려야 할 때라고 주장하였다.

민주로총이 주요참가단체들중의 하나이며 설사 가장 대표적인 참가단체라고 해도 그보다 얼마나 많은 국민이 동의하고 참가하였는가가 더 중요하다고 사설은 지적하였다.

사설은 《색갈론》, 《종북》몰이의 가장 대표적인 사건이 내란음모사건이고 그 피해자가 리석기였기때문에 그에 대한 석방구호가 나오는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하였다.

내란음모사건과 통합진보당해산사건을 밝힐것을 주장하는 사람이 집회에 참가하였다는 리유로 초불민심이 민의가 아니라고 주장하는것은 궤변이고 억지라고 사설은 규탄하였다.

사설은 남조선정치가 그동안 《색갈론》에 휘둘려왔기때문에 박근혜《정권》이 태여날수 있었고 지금까지 유지될수 있었다고 하면서 박근혜탄핵은 《색갈론》청산과 별개일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