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19-07-09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7월 9일 [기자회견]

 

수출규제는 인기를 노린 아베의 음모            

 

남조선의 《련합뉴스》가 일본이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를 취한것과 관련한 남조선시민사회단체들의 항의행동을 전하였다.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5일 남조선주재 일본대사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남조선최고법원의 판결이 나온지 8개월이 지나도록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은채 《국제법위반》이라는 근거없는 변명만을 되풀이하며 판결리행을 가로막는 일본정부를 규탄하였다. 이번 수출규제조치가 다가오는 참의원선거에서의 정치적리익을 노린 아베의 음모라는것을 까밝히고 아베정권은 력사문제를 국내정치에 리용하지 말라고 경고하였다.

이어 과거사문제해결의 기본원칙은 강제징용사실인정 및 진실규명, 일본정부와 기업의 사죄, 배상을 포함한 피해회복, 피해자에 대한 추모와 력사교육이라고 하면서 일본정부와 기업이 법원의 판결을 리행하며 일방적규제로 갈등을 부추기는 대결의 자세를 걷어치울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대표도 일본은 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아무것도 보상한것이 없다, 일제통치시기 과거죄행의 아픔을 다음 세대에 되물려주어서는 안된다고 하면서 피해자들의 존엄을 회복하고 력사정의를 실현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의지를 표명하였다.

《강제동원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일제강제징용문제해결을 위한 시민서명운동을 8월 15일까지 벌리고 당일 일본대사관에 전달할것이라고 한다.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