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5-15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5월 15일 [사진과 글]

 

다시 초불 《자한당》 해산하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가 5월 11일 《자한당》해산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초불문화제 《다시 초불》이 진행된 소식을 전하였다.

 

 

5월 11일 18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자유한국당〉 해산!황교안 라경원처벌! 초불문화제 〈다시 초불〉》이 수천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집회는 1, 2부로 나누어 진행되였다.

1부에서는 《세월》호유가족과 대학생, 교수들이 발언하였다.

집회에서 첫 발언을 한 《세월》호 유가족녀성은 《세월》호 참사 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하면서 《세월》호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에 시민들이 끝까지 함께 해줄것을 호소하였다.

한 대학생은 박근혜부역자 적페세력인 《자한당》이 제1야당이라는 자리를 꿰차고들어앉아있기때문에 《세월》호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이 제대로 될수 없다,《세월》호진실을 감추고 규명을 방해하는 《자한당》을 당장 해체하야 한다, 해체하지 않는다면 《정권》까지 바꿔낸 우리 국민들이 힘을 보여주자고 호소하였다.

 

 

다른 대학생은 박근혜는 탄핵되였지만 적페세력들을 완전히 청산하지 못해 지금 《자한당》의 온갖 만행으로 이어지고있다. 그래서 다시 《자한당》해산초불을 들었다고 하면서 5.18학살주범 전두환의 후예정당인 《자한당》대표 황교안이 광주에 온다면 대학생들이 앞장서서 막아낼것이며 초불시민들의 이름으로 《자한당》 해산 심판투쟁을 벌리겠다고 발언하였다.

집회에서 원광대학교 교수가 《〈자유한국당〉해산 시민헌법재판소》의 판결결과를 알렸다.

그는 앞서 열린 시민헌법재판소에서 시민배심원의 만장일치로 《자한당》해산판결을 내렸다고 하면서 《국회법》을 위반한 《자한당》 의원들을 한명한명 심판할것이 아니라 자한당을 아예 해산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린 시민헌법재판소의 판결결과를 보고했다.

 

 

2부에서는 가극단 《미래》의 《자한당》해산을 주제로 한 노래공연으로 시작되였다.

《자유한국당》규탄시민련대, 적페청산국민참여련대, 민생경제연구소를 대표하여 시민들이 무대에 올라 《자한당》해산투쟁에 함께 하자는 호소가 있었다.

 

 

마감에 결의발언을 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세월》호진상규명을 방해한 중심에 황교안이 있다, 황교안은 바로 《자한당》이다, 5년간 《세월》호가족들에게 행했던 폭언, 모욕을 비롯한 행위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 사법당국도 하지 못했던 적페청산을 국민들의 힘, 초불의 힘으로 같이 이루어내자고 호소하였다.

끝으로 그는 5월 18일과 5월 25일 《〈자유한국당〉해산을 위한 초불집회 다시 초불》에 함께 참가해줄것을 요청하였다.

초불집회를 마친 수천명의 시민들은 초불을 들고 행진을 진행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