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4-10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4월 10일 [보도]

깨끗이 쓸어버려야 할 오물정당

 

최근 《자유한국당》족속들이 과거에 저지른 부정추문사건들이 련이어 드러나고있다.

이전 《정권》시기 박근혜년과 황교안이 김학의의 성추문사건을 덮어버리고 그를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한 사실이 드러나 각계의 비난을 자아내고있다.

얼마전에는 전 원내대표 김성태가 황교안과 짜고 자식들을 이동통신업체에 입직시킨 사실이 밝혀졌으며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병준이 2017년 8월 《자유한국당》 강원도지역대표의 초청을 받고 골프를 치면서 기념품과 식사대접 등으로 약 118만원의 돈을 탕진한것도 폭로되였다.

이것은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저지른 범죄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최교일이 2016년 미국행각시 라체춤을 봉사하는 술집에 출입하여 추태를 부린 사실을 비롯하여 서청원의 한화그룹사건, 최경환의 정보원특수활동비상납사건, 홍준표의 성완종사건과 부산저축은행사건 등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부정부패와 패륜패덕행위를 꼽자면 이루 헤아릴수 없다.

부정부패와 패륜패덕은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추악한 체질적생리이며 원조인 리승만의 《자유당》때부터 시작하여 박근혜의 《새누리당》에 이르기까지 보수패당이 대대로 물려주고 이어받아온 유전적기질이다.

부정부패왕초 박근혜역도가 청와대에서 쫓겨난 이후 보수패당은 당명을 《자유한국당》으로 바꾸고 《혁신》과 《변화》를 떠들었지만 그것은 한갖 민심기만용에 불과하였다.

폭로된것만 보아도 《자유한국당》의 장제원이 2018년 《국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로 있으면서 동서대학교 총장으로 있는 친형이 《정부》지원금을 받도록 예산편성을 유도하였고 송언석은 그해 경상북도 김천역을 당국의 투자개발지역으로 정하도록 하고 역앞의 건물을 가족 및 친척명의로 사들이며 사리사욕을 채우다가 덜미를 잡혔다.

더욱 격분스러운것은 황교안을 비롯한 《자유한국당》것들이 저들의 죄행에 대해 사죄할대신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 《야당대표를 죽이기 위한 정치공작》이라고 떠들며 범죄행적을 덮어버리려고 발광하고있는것이다.

지금 분노한 각계층은 적페청산에는 공소시효가 없으며 상대가 누구든, 시기가 언제든 불법행위가 있었다면 법적책임을 물어야 한다, 범죄자들을 모조리 끌어내다 심판하라고 주장하고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