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2-05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2월 5일 [소개]

 

언어문화유산을 통해 본 설명절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민족전통에는 우리 민족의 유구성과 우수성, 고상한 정신세계와 고유한 생활세태가 반영되여있습니다.》

오랜 세월을 거쳐 우리 인민이 창조하고 발전시켜온 언어문화유산에는 민속명절들의 이채로운 모습도 비껴있다.

설명절과 관련한 많은 민속어휘들만 놓고보아도 그것을 알수 있다.

우리 인민의 설명절풍습은 고조선을 비롯한 고대국가시기로부터 시작되여 고구려와 고려, 조선봉건왕조시기를 거쳐 오늘까지도 이어지고있다.

설은 고유한 우리 말로서 한해를 보내고 새해 첫아침을 맞이하는 명절(음력으로 1월 1일)이다.

옛 문헌인 《동국세시기》에는 설날에 제사를 지내는것을 차례라 하며 남녀어린이들이 모두 새옷을 입는것을 설빔이라 하며 친척어른들을 찾아 인사하는것을 세배라 하며 서로 주고받는 설음식은 세찬이라 하며 술은 세주라고 하였다.

본래 설이라는 말은 고유한 우리 말로서 나이의 뜻으로 쓰이였다.

새해가 되면 설을 한차례 더하게 된다고 하여 설날이라고 부르게 된것인데 그것이 고착되여 지금까지 쓰이고있다.

우리 속담에 《섣달 그믐날밤에 잠을 자면 눈섭이 센다.》, 《섣달 그믐날밤에 시루얻으러 다니기》 등이 있는데 섣달이라는 말도 따지고보면 설과 관련이 있다.

설빔이라는 말에는 장식하다, 꾸미다의 뜻이 담겨져있다.

결국 설빔은 설날을 맞이하여 꾸미는것이라는 뜻으로서 설명절옷차림을 말하는데 설날에 차려입는 옷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게 되였다.

가정들에서는 설날 아침 모두 일찌기 일어나 이미 준비하였던 옷을 갈아입었다.

차례, 세배, 세찬과 같은 말들도 다 설명절과 련관된 말들이며 여기에는 우리 인민의 고상하고 아름다운 례의도덕과 다정다감하면서도 락천적이고 풍부한 감정과 정서가 반영되여있는 설명절풍습이 비껴있다.

우리 인민은 설날 새벽에 먼저 돌아간 조상들에게 설인사를 하였는데 이것을 차례라고 하였다.

그리고 여기에 떡국이 반드시 오른다고 하여 설날차례를 떡국차례라고도 하였다.

세배는 웃사람을 존경하고 례의를 귀중히 여겨온 우리 인민의 민족적전통에서 생겨난 말로서 부모와 친척들중 웃사람, 이웃의 어른들에게 찾아가 인사를 드리는 풍습과 관련되여있다.

떡국을 비롯하여 설날의 명절음식을 세찬이라고 하였는데 우리 인민은 여러가지 다양한 음식을 준비해가지고 가족, 친척들이 함께 모여앉아 새해의 건강과 행복을 축복하여 즐겁게 들었으며 이웃들과도 서로 나누어먹었다.

속담은 우리 인민이 오랜 기간에 걸친 생활속에서 얻은 경험과 교훈, 지향과 견해가 간결하고도 형상적인 언어표현속에 담겨진 언어문화유산이다.

인민들속에서 창조되고 발전되여오면서 속담은 우리 민족문화와 뗄수 없는 련관을 가지게 되였다.

설명절 역시 속담창조의 중요한 터전으로 되여 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설명절풍습과 관련하여서도 많은 속담들이 생겨나게 되였다.

덕담도 설날과 관련한 언어문화유산이다.

덕담은 설날에 세배하러 다니는 길에 친구들이나 이웃을 만나면 그해의 일이 잘되기를 바라면서 서로 주고받는 말인데 그 내용에는 다 서로의 건강과 행복, 가정의 화목을 바라는 아름다운 감정이 비껴있었다.

오늘날에 와서 덕담은 화목하게 사는것을 좋아하는 우리 인민의 전통적미풍을 그대로 계승하여 사업과 생활에서 보다 큰 전진을 가져오기를 바라는 인사말들로 더욱 풍부화되고있다.

이러한 언어문화유산과 더불어 설명절을 비롯한 민속명절들은 우리의 생활에 민족의 향취를 더해주고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