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11-09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11월 9일 [론평]

 

섬나라를 통채로 팔아도 씻을수 없는 죄악이다

 

지난 10월 30일 남조선의 대법원이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일본기업이 손해배상금을 지불할데 대한 판결을 내렸다.

이번에 내려진 배상판결은 천추만대를 두고도 씻을수 없는 일본의 과거죄악에 대한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려는 남조선민심의 반영이다.

하건만 도적이 매를 든다고 이에 대해 일본반동들이 오히려 강력대응을 떠들며 후안무치하게 놀아대고있다.

아베와 외상 고노를 비롯한 일본괴수들은 판결이 나오자 국제법위반이다, 있을수 없는 일이며 상식밖의 판결이다, 보상은 남조선《정부》가 책임지고 해야 한다,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겠다고 고아대고있다.

또한 일본주재 남조선대사를 불러 항의한다, 일본외무성 아시아오세안주국산하에 《한일청구권관련문제대책실》을 내온다, 제3국을 통한 중재위원회개최를 검토한다, 어쩐다 하면서 소란을 피우고있다.

일본반동들의 이러한 비호밑에 피고측인 일본기업 《신일본제철》까지 성명을 발표하여 강제징용피해자소송은 《한일협정》체결과 일본법원판결에 따라 이미 해결된 문제이므로 남조선대법원의 판결을 따를수 없다고 거부해나섰으며 일본의 전국경제인련합회와 경제동우회, 상공회의소, 경영자단체련맹을 비롯한 경제관련단체들은 저마끔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판결이 일본기업들의 대남조선투자와 경제협력에 영향을 미칠것이라고 하면서 압박을 가하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각계에서는 《력사적사실을 부인하는 아베는 치졸하기 짝이 없다.》, 《일본의 후안무치한 추태는 저들의 과거침략을 정당화하는것과 다름없다.》, 《일본정부의 직접적인 사과와 피해보상, 태도변화를 강력히 요구한다.》는 목소리들이 높이 울려나오고있다.

과거 일제가 840만여명의 조선청장년들을 유괴, 랍치, 강제련행하여 죽음의 전쟁터와 고역장들에 내몰고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성노예로 만들었으며 수백만명의 우리 민족을 야수적으로 학살한 특대형반인륜적만행은 오늘도 세인의 경악을 자아내고있다.

섬나라를 통채로 팔아도 씻을수 없는것이 일본의 만고죄악이고 백년천년이 지나도 아물수 없는것이 일제야수들이 우리 민족의 가슴에 입힌 상처이다.

그 무엇으로 배상해도 다 갚을수 없는 죄악에 비하면 이번 판결은 너무도 가볍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제법위반》, 《상식밖의 판결》, 《강력한 대응》따위를 줴쳐대며 《억울한 변》이라도 당한듯이 고아대고있는것은 참으로 섬나라족속들이야말로 그 얼마나 후안무치한 날강도들이며 패륜패덕한들인가를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일본반동들은 제아무리 생떼를 써대며 발악한다해도 력사에 뚜렷이 락인된 특대형과거죄악을 덮어버릴수도 지워버릴수도 없으며 그럴수록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의 대일적개심만을 더욱 고조시킬뿐이라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우리 민족은 대를 이어가면서라도 일본의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기어이 천백배로 받아내고야 말것이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