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7-11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7월 11일 [기사]
 
《광장에 울려퍼진 10만 로동자들의 웨침》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에 실린 글―

 

지난 6월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일대에서 《2018년 비정규직철페 전국로동자대회》가 열렸다.

집회 당일 폭우가 쏟아졌지만 전국에서 몰려온 로동자들로 광화문광장과 린근도로는 가득 차고넘쳤다. 민주로총발표에 따르면 전국각지에서 상경뻐스만 900여대로 10만여명이 모였다고 한다. 현 당국 출범후 최대규모 로동자집회가 열린것이다. 10만에 가까운 로동자들은 한목소리로 《비정규직철페》와 《최저임금 개악법페기》를 웨쳤다.

민주로총조합원의 1/10에 해당하는 수많은 로동자들이 상경집회에 나선 리유는 현 당국이 추진하고있는 로동정책에서 《로동존중》이 빠지고있기때문이다. 현 당국의 경제정책을 대표하는 《브랜드》는 《소득주도성장》이다. 로동자들의 소득을 늘여 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는 현 당국의 방향은 최저임금 1만원실현에 상당한 기대감을 주었다. 로동자들은 현 당국이 출범하자마자 최저임금을 7 530원으로 인상하면서 매년 단계적으로 최저임금을 올린다면 최저임금 1만원시대가 열릴수 있다는 희망을 가졌다.

하지만 여당은 2019년 1월부터 적용되는 최저임금산입범위를 확대하는 《최저임금법》을 개악했다. 그야말로 《줬다뺏는》 꼼수임금정책을 펼치고있는것이다. 게다가 《속도조절론》까지 등장하니 사실상 현 당국의 최저임금 1만원공약이 페기된것이라는 우려와 탄식이 나올만하다. 더우기 최근 근로시간단축을 둘러싸고 로동자들의 목소리보다 재벌의 목소리를 전격수용하고있어 로동자들의 실망감은 더욱 커질수밖에 없었다.

특히 지난 6월 20일 여당은 고위당정청회의를 열어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내민 《근로시간단축개정 근로기준법시행관련 경영계건의문》을 적극 수용하여 주 52시간 미적용사업장에 대한 처벌을 유예하고 탄력근로시간제기간확대를 결정하면서 분노를 키웠다. 로동자들이 내민 손을 놓고 재벌이 내민 손을 잡는 모습에서 현 당국의 대표《브랜드》인 《로동존중》의 가치를 체감하기란 어렵다. 아직도 우리 사회 곳곳에 로동적페가 살아있음을 알수 있는 대목이다.

현 당국이 로동자들을 대하는 모습을 보고있노라면 박근혜《정권》시절과 크게 달라진것이 없는듯하다.

6월 27일 세상을 등진 쌍용자동차해고자문제만 해도 그렇다. 쌍용자동차해고자 복직합의 이후에도 사측의 합의서불리행으로 고통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조합원의 소식은 많은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전교조법외로조행정취소를 하지 않는 《정권》의 립장도 마찬가지이다.

국민들이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겠다던 리명박《정권》, 재벌과 나라고간을 탕진하며 국정롱단을 했던 박근혜《정권》에게서 권력을 빼앗아 현 당국에게 《정권》을 맡겼을 때는 그만한 리유가 다 있는것이다. 초불《정권》이라면 로동적페를 청산하고 로동자들의 눈물을 닦아주라는 국민의 명령을 성실히 수행해야 할 책무가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10만여명의 로동자들은 하반기 총력투쟁을 결의했다. 로동자들의 기대와 희망을 저버린 여당을 향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엄중한 경고를 날린것이다. 권리는 스스로 쟁취하는자의 것임을 너무나도 잘 알고있기에 로동자들의 총력투쟁은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현 당국은 민주로총과 마주하며 협동경영을 높여야 한다. 이 땅에서 로동이 있는 민주주의실현과 로동자권익을 위해 목숨바쳐 투쟁해 온 그들의 목소리를 듣고 그들과 함께 손잡아야 한다.

현 당국의 로동적페청산의지, 《로동존중사회》실현의지에 달렸다.

올해에도 2019년 최저임금《법정기한》을 넘겼다.

최저임금이 생존임금인 로동자들, 근로기준법도 적용받지 못하는 로동자들, 일터에서 쫓겨난 해고로동자들, 비정규직알바로 허덕이는 청년로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고 꼼수없는 최저임금 1만원인상으로 화답하길 바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