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3-08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3월 8일 [《우리민족끼리》론평]

 

추한 몰골, 더러운 오물들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동족의 선의와 진정을 모독하며 민족의 화합과 북남관계개선을 가로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하고있다는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아래의 사진을 보라.

 

 

이 사진에 있는자들은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페막식에 참가하기 위하여 남조선을 방문하는 우리 고위급대표단의 길을 막는다고 하면서 도로 한가운데에 틀고앉아 이른바 《롱성투쟁》을 벌리고있는 홍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의 패륜아들이다.

우리의 대범한 제안이 발표되였을 때부터 《평양올림픽》이니, 《적화통일》이니 하는 황당하기 그지없는 수작을 늘어놓으며 우리의 평화사절들을 모독한 무리가 바로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다. 이자들에게는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의 성공적개최나 조선반도의 긴장완화같은것은 안중에도 없으며 오직 북남간에 불신과 적대를 지속시키고 거기에서 정치적잔명을 부지하는것이 급선무일것이다.

대결광기를 부리다 허기져 지쳤는지, 아니면 저들의 추한 행동이 낯뜨거웠던지 촬영기가 앞에 나타나자 저저마다 추한 상통을 숙이고 허무맹랑한 자세를 취한것 또한 가긍하기 짝이 없다.

이렇게 대결란동을 부리던 자들이 밤에는 또 어떻게 놀아댔는가.

아래의 사진을 보라.

 

 

털모자를 푹 눌러쓴 김성태, 김무성, 장제원과 같은 《자유한국당》의 무지렁이들이 도로 한복판에 먹자판을 보란듯이 벌려놓고 히히닥닥거리고있다.

온 남조선땅이 북남관계개선의 뜨거운 열기속에 민족의 휘황한 래일을 그려볼 때 밝은곳을 싫어하는 바퀴무리처럼 칠칠야밤에 도로 한복판으로 기여나와 《대결선동가》를 제창하는 《자유한국당》의 버벌치들.

민족의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가로막아보려고 도로 한가운데서 몰상식하게 놀아댄 패륜아들에게 묻어다닌것은 과연 무엇일가.

아래 사진을 또 보자.

 

 

우리 고위급대표단의 남행길을 가로막아보겠다고 주야로 란동을 부리던 《자유한국당》깡패들이 남기고 간것은 바로 쓰레기밖에 없다.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이 께끈한 뒤모습에 대하여 남조선각계에서는 《구린 인간들은 머문 자리도 더럽다.》, 《쓰레기 지나간 자리는 역시 쓰레기밖에 없구나.》, 《<동료>는 데리고 가라.》는 야유조소가 쏟아져나왔다.

지금도 남조선인민들은 《자유한국당》을 두고 《분렬에 기생하고 외세의 가랭이를 부여잡고 살아가는 쓰레기집단》, 《반인민적악정과 동족대결의 악취만을 풍기는 쓰레기들》, 《민족을 망신시키는 인간오물들》이라고 성토하고있다.

오물을 그대로 두면 악취를 풍기고 주변에도 좋지 못한 영향을 준다. 민심에 역행하는 쓸모없는 오물들, 력사의 쓰레기들은 제때에, 철저히 매몰해버려야 한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