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1-13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1월 13일 [보도]

역적들을 미화한자들에 대한 처벌 요구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오마이뉴스》에 의하면 적페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가 8일 경상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유신》독재자 박정희와 박근혜역도를 미화하는 전시물설치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을 요구하였다.

경상남도 창원에 있는 3.15민주묘지 기념관에는 2015년 3월 5일부터 2017년 3월 11일까지 박근혜의 사진이 걸려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각계층 단체들은 2016년 12월 보훈처에 박근혜를 미화하는 전시물을 철거할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였다.

단체들은 공문에서 1960년의 3.15부정선거를 반대하여 일어난 각계층의 투쟁과 아무런 관련도 없는 박정희와 박근혜의 사진과 전시물들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역도들의 사진은 박근혜가 탄핵된 후에야 겨우 철거되였다.

기자회견에서 발언자들은 보훈처가 관리하는 서울의 기념관들에는 전직, 현직 《대통령》들의 사진이나 동영상이 없는데 경상남도에 있는 3.15민주묘지 기념관에만 박근혜와 박정희를 미화하는 전시물이 있었다고 단죄하였다.

역도들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박근혜의 사진에 썩은 닭알세례를 안긴 사람이 억울한 벌금형을 받았다고 까밝히고 그들은 보훈처가 기념관을 옳바로 운영하지 않았다고 주장하였다.

이번 사건을 만들어낸 보훈처는 그 어떤 책임도 지지 않으면서 이에 항의한 시민만 일방적으로 처벌하는것은 초불의 목소리를 외면하는것이라고 그들은 성토하였다.

그들은 《정권》이 바뀌였다고 하여 과거의 잘못에 대해 그냥 넘어갈수 없다고 하면서 보훈처장이 이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