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12-05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12월 5일 [론평]

 

무엇을 겨냥한 《대북정보공유》확대놀음인가

 

최근 남조선괴뢰들이 그 무슨 《북핵위협대응》을 운운하며 미국, 일본과의 《대북정보공유》확대놀음에 매달리고있다.

이미 《한미정상회담》에서 《대북정보공유》를 확대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공동언론발표문》에까지 포함시킨 괴뢰들은 최근에는 저들의 《대북인적정보》와 미국의 《대북영상 및 통신정보의 호상교환》문제, 《대북정보의 질과 량개선》문제, 북의 주요 전략기지들과 조중국경지대에 대한 공동감시강화문제 등을 미국과 협의하고있다. 그리고 집권전에 강하게 반대하던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기한을 1년간 더 연장한데 이어 《한》일정보교환을 위한 긴급직통전화선도 현재 1회선에서 3회선으로 늘이기로 하였다. 여기에 괴뢰언론들까지 나서서 현 당국의 집권이후 《<한>미일이 <대북정보공유>범위를 확대하고있다.》, 《불가능했던 고급정보교환도 기대된다.》는 등 요란스레 떠들어대고있다.

괴뢰들의 《대북정보공유》확대놀음은 조선반도에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북침핵전쟁도발책동의 일환이며 《한미일3각군사동맹》구축의 본격적인 추진으로서 정세를 더욱 긴장격화시키는 대결광신자들의 필사적몸부림이다.

괴뢰들이 조선반도정세가 극도로 첨예한 시점에서 미국과 《대북인적정보, 영상 및 통신정보》를 교환하고 《대북정보》의 질과 량을 개선하기로 합의한것은 미국에 추종하여 북침핵전쟁준비를 마무리하고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반민족적, 반통일적망동이다.

지금 조선반도에는 극악한 미치광이폭언을 계속 줴쳐대며 군사적도박에 매달리고있는 트럼프의 정신병적인 광태로 하여 최악의 긴장상태가 조성되고있다.

얼마전 트럼프는 우리 공화국을 《테로지원국》으로 재지정한데 이어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떠들며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더 한층 강화하고있다. 한편 미국은 조선반도주변수역에 3개의 핵항공모함격단을 끌어들여 북침전쟁열을 고취한데 이어 12월 4일부터 230여대의 최신형스텔스전투기들과 1만 2 000여명의 미군을 포함한 수만명의 병력을 투입한 사상최대규모의 련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를 벌려놓고있다. 이것은 조선반도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장본인이 바로 미국이라는것을 적라라하게 폭로해준다.

문제는 괴뢰들이 사태의 심각성을 바로 인식하지 못하고 미국상전의 북침핵전쟁소동에 맞장구를 치다 못해 일본반동들과의 군사적결탁강화에까지 기를 쓰고 매달리고있는것이다.

지난 야당시절과 《대선》후보기간 일본이 군사대국화의 길을 걷고있는 마당에서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한것이 적절한지 의문스럽다, 집권하면 재검토하겠다고 떠들면서 사실상 반대해왔던 현 남조선집권자이다.

이러한 현 당국자가 집권한지 얼마 되지도 않아 우리 민족의 백년숙적인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을 1년간 더 연장한다, 《한일정보교환을 위한 긴급직통전화선을 현재 1회선에서 3회선으로 늘인다 하며 분주탕을 피우는것이야말로 괴뢰당국의 대결광기가 얼마나 극도에 이르렀는가를 그대로 보여준다.

괴뢰들의 《대북정보공유》확대놀음이 미국의 주도하에 우리 공화국을 무력으로 침공하고 주변나라들에 대한 포위환을 형성하여 동북아시아지배전략을 실현하기 위한 《한미일3각군사동맹》구축의 일환이라는것은 자타가 공인하는 사실이다.

결국 남조선집권자가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한>반도전쟁불가》니, 《평화적해결》이니, 《한미일3각군사동맹》반대니 하고 떠든것이 내외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서푼짜리 방패막이에 불과하다는것이 여실히 드러났다.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압살하려는 어리석은 망상에 들떠 민족앞에 씻을수 없는 죄악만 덧쌓고있는 남조선당국은 그 대가가 얼마나 처절하고 참혹할것인가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것이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