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10-07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10월 7일 [보도]

우리 나라 대표 테로와 관련한 공화국정부의 원칙적립장 천명

 

우리 나라 대표가 유엔총회 제72차회의 6위원회에서 안건 《국제테로제거조치》토의에 참가하여 테로와 관련한 공화국정부의 원칙적립장을 천명하였다.

그는 오늘날 테로문제는 특정한 지역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며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문제의 하나로 제기되고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6월 유엔총회에서 유엔에 새로운 반테로사무소를 창설할데 대한 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되고 이어 반테로사무소가 창설됨으로써 세계반테로전략을 리행하고 나라들사이의 협력을 보다 효과적으로 조정할수 있는 국제적인 틀거리가 원만히 꾸려지게 되였다고 말하였다.

반테로문제에서 무엇보다 중요한것은 테로의 근원을 명백히 해명하고 그에 기초하여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화하는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그는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아직까지 국제적인 테로행위가 근절되지 못하고있는것은 특정한 나라가 반테로문제를 리기적인 정치적목적에 도용하며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파괴하고있는것과 결정적으로 관련된다.

미국은 《반테로》의 미명하에 세계의 이르는 곳마다에서 주권국가들에 대한 침략과 간섭, 살륙만행을 끊임없이 감행하여왔으며 지금도 뻐젓이 감행하고있다.

미국은 필요에 따라 《반테로》와 《전파방지》의 간판을 카멜레온처럼 엇바꾸어들며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리비아의 합법적인 정부들을 하나하나 무력으로 공격하고 전복하였다.

그러한 미국이 《반테로》의 간판을 계속 내들고 오늘은 수리아의 내전에 침략의 검은 마수를 뻗치면서 합법적인 수리아정부를 무너뜨려 보려고 책동하고있다.

2011년부터 2016년 9월말까지 미국주도의 《반테로련합》이 감행한 무차별적인 공습과 파괴로 하여 수리아에서는 인구의 거의 절반에 달하는 주민들이 피난민으로 전락되였다.

미국이 감행한 《반테로전》으로 하여 전세계적인 피난민수는 오늘 6 500만명 계선을 넘어섰으며 테로와 피난민문제해결은 국제사회가 직면한 가장 초미의 문제로 나서고있다.

미국의 《반테로전》은 본질에 있어서 미국에 거슬리는 나라들에 대한 정권교체를 목적으로 한 국가테로행위이며 인류에게 재난과 불행만을 들씌우는 새로운 변종의 침략전쟁책동이다.

지난 5월 미중앙정보국과 남조선괴뢰정보원이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상대로 생화학물질에 의한 국가테로를 감행할 목적밑에 우리 내부에 침투시켰던 극악무도한 테로범죄일당이 적발폭로된것 역시 테로원흉으로서의 미국의 정체를 여실히 보여준다.

미국의 《반테로전》에 의하여 합법적인 정권들이 무너지고 이 나라들이 온갖 테로세력들이 발붙이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테로의 온상으로 전변되였다는것은 그 누구도 부정할수 없는 엄연한 현실이다.

테로의 근원은 이처럼 다른 나라와 민족들에 대한 미국의 체질적인 거부감과 극도의 오만성, 정권교체를 위한 내정간섭과 무력행사, 국가테로행위에 있다.

원인해명이 없는 문제해결이 있을수 없듯이 테로의 근원을 해명하지 않고 반테로투쟁을 벌린다는것은 공중루각을 세우겠다는것과 같이 허황한것이다.

이러한 견지에서 국제사회는 우선 테로의 근원을 명백히 해명해야 하며 매개 나라들은 유엔헌장과 국제법을 란폭하게 유린하는 미국의 《반테로전》의 희생물이 되지 않도록 하는데 특별한 주의를 돌려야 할것이다.

대표는 모든 형태의 테로행위와 그에 대한 어떠한 지원도 반대하는것은 우리 공화국정부의 일관한 립장이며 그로부터 공화국정부는 테로에 대한 재정지원을 억제할데 대한 국제협약과 유엔국경횡단조직범죄반대협약을 비롯한 주요국제반테로협약들에 가입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공화국정부는 앞으로도 테로를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고 조선반도를 비롯한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하여 자기의 책임과 의무를 다해나갈것이라고 그는 강조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