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5-07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5월 7일 [인입]

 

외세의 방해책동을 짓부셔버려야 한다

 

미국이 남조선당국에 저들의 대조선제재압박정책에 보조를 맞추도록 강박하고있어 내외의 깊은 우려를 자아내고있다.

우리 민족의 화해단합과 평화번영을 바라지 않는 외세의 무례한 간섭책동이야말로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통일의 앞길에 가로놓인 근본장애이다.

북남관계의 주인은 외세가 아니라 어디까지나 우리 민족이다. 북남관계, 통일문제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북과 남이 주인이 되여 풀어나가야 할 민족내부문제로서 그 어떤 외세도 여기에 끼여들 자격과 명분이 없다.

우리 민족의 운명은 제껴놓고 저들의 리익만을 추구하는 외세의 눈치를 보다가는 북남사이의 관계개선과 협력사업들이 전진할수 없고 언제 가도 겨레의 념원과 민족의 큰뜻을 실현할수 없다는것은 지나온 력사가 가르쳐주는 쓰라린 교훈이다.

오늘의 현실은 평화와 통일의 앞길에 온갖 외풍과 역풍이 몰아칠수록 온 겨레가 민족자주의 기치,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를 더 높이 추켜들고 나갈것을 절박하게 요구하고있다.

북과 남은 이미 력사적인 북남선언들을 통하여 나라의 통일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나간다는것을 세계앞에 확약하였다.

온 겨레는 조국통일의 주인은 우리 민족이라는것을 깊이 명심하고 북남관계문제, 조국통일문제에 대한 외세의 부당한 간섭과 방해책동을 단호히 짓부시고 민족단합의 힘으로 조국통일의 새 력사를 써나가야 할것이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