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06-14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6월 14일 [보도]

천출위인의 령도따라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자

-반제민족민주전선 평양지부 대표 기자회견에서 강조-

 

 

력사적인 6.15공동선언발표 17돐에 즈음하여 조일민 반제민족민주전선 평양지부 대표는 13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회견하였다.

회견에서 대표는 조국통일위업수행에 불멸의 업적을 쌓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에 대한 경모심을 금치 못해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장장 반세기이상 겨레의 가슴속에 쌓이고 맺혔던 분렬의 설음을 6.15통일시대의 봄빛으로 따스히 녹여주신분은 위대한 장군님이시다.

그이의 투철한 통일의지와 넓은 도량, 애국애족의 대용단에 의하여 2000년 6월 민족분렬사상 처음으로 남북수뇌상봉이 이루어지고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을 핵으로 하는 공동선언이 채택되였다.

55년간에 걸치는 대결과 반목의 력사에 파렬구를 낸 통일선언문에 서명하시던 김정일장군님의 거룩하신 영상을 영원히 잊을수 없다.

공동선언의 기치밑에 민족의 화해와 단합, 조국통일을 위한 길에서 이룩된 모든 성과들은 위대한 장군님의 자주통일사상과 로선, 탁월하고 세련된 령도가 안아온 고귀한 결실이다.

김정일장군님은 6.15통일시대의 개척자, 령도자이시다.

민족자주와 대단결위업실현의 밝은 전망을 열어놓으시고 겨레에게 조국통일의 리정표를 안겨주신 그이의 거대한 업적은 천추만대에 길이 빛날것이다.

그는 희열과 랑만에 넘쳤던 6.15시대의 소중한 성과들이 깡그리 말살되고 남북관계가 최악의 대결상태에 놓이게 된것은 전적으로 우리 민족의 통일지향에 악랄하게 도전해나선 미국과 괴뢰보수패당때문이라고 하면서 이렇게 강조하였다.

조국통일운동사에 뚜렷이 아로새겨진 6.15통일시대는 결코 력사의 추억으로만 남을수 없다.

온 겨레를 환희로 들끓게 하고 전세계를 격동시킨 이 장엄한 시대는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이야말로 가장 정당한 조국통일의 기치임을 실증해주었다.

파국상태에 빠진 남북관계를 구원하고 나라의 통일문제를 민족의 요구와 근본리익에 맞게 풀어나가자면 공동선언들을 철저히 리행하는것외에 다른 길은 없다.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에 미쳐날뛰다가 비참한 종말을 고한 박근혜역도의 말로는 외세의존은 치욕과 파멸의 길이라는것을 똑똑히 새겨주었다.

6.15를 지키면 모든것을 얻고 6.15를 버리면 모든것을 잃는다.

오늘 자주통일위업의 진두에는 불세출의 선군령장이시며 절세의 애국자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서계신다.

천출위인의 령도따라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려는것은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이며 의지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님을 모시여 우리 민족의 앞날은 끝없이 밝고 창창하며 통일운동의 앞길에는 6.15의 기치가 더 높이 휘날리게 될것이다.

반제민전의 전위투사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령도를 일심충정으로 받들어 내외분렬주의자들의 책동을 짓부시고 제2의 6.15통일시대를 안아오기 위하여 힘차게 투쟁해나갈것이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