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3-08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3월 8일 [보도]

일본당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의한 국가테로행위

-재미동포전국련합회 대변인 성명 발표-

 

재미동포전국련합회 대변인이 2월 27일 총련중앙회관에 대한 총기란사범죄자들을 엄중처벌할것을 일본당국에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이번 범죄행위의 주모자 2명은 테로범죄를 수시로 감행해온 불순한자들이며 특히 가쯔라다 사도시는 2013년 오사까에서 조선인대학살을 하겠다며 극도로 혐오스러운 란동을 부린자라고 까밝혔다.

성명은 《신슈미꾸니까이》조직은 《전일본애국자단체회의》와 함께 주로 일본 오사까에서 우리 재일동포들을 괴롭히며 과격시위를 벌려왔다고 폭로하였다.

일본당국이 이런 불법적인 시위와 과격행동을 일삼는 우익단체를 해산시키고 관련자들을 엄중처벌하였다면 총련중앙회관에 대한 총기란사사건과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것이라고 성명은 단죄하였다.

총련중앙회관은 일본과 국교가 없는 북의 외교대표부적역할을 하고있으며 이러한 상징적인 외교건물을 향해 벌어진 총기란사는 북과 총련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자 전쟁행위로 간주되는 극악무도한 테로행위라고 성명은 규탄하였다.

총기란사는 일본당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때문에 일어난 필연적인 국가테로행위라고 성명은 강조하였다.

성명은 앞으로 일본당국이 대조선적대시정책과 총련적대정책을 철회하지 않고 우익단체나 관련자를 사전에 단속처벌하지 않는다면 제2의 총기란사사건이 일어날수 있다고 지적하였다.

일본당국은 이번 사건에 대해 북과 총련 그리고 우리 동포들에게 엄중사과를 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하며 극우단체와 인물들을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시키는 엄중처벌을 해야 한다고 성명은 주장하였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