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4-17

주체111(2022)년 4월 17일 《글과 사진》

 

개성령통사

 

개성에서 동북쪽으로 12km 떨어진 롱흥동 오관산 남쪽의 령통골에 있는 고려시기 사찰이다.

령통사에는 대각국사비와 당간지주 3개의 돌탑과 보광원, 경선원을 비롯하여 25개동의 크고작은 건물이 있는데 그 부지면적은 6만㎡에 달한다.

령통골은 본래 《마하갑》으로 불리웠는데 고려태조 왕건의 조상들이 대대로 살던 곳으로 전해오고있다.

령통사의 전신인 승복원은 919년 왕건이 직접 세운 사찰인데 후에 령통사라는 이름으로 고쳐졌다.

이 사찰이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된것은 11세기 《천태종》을 새로운 높은 경지에로 발전풍부화시킴으로써 그 시조로 알려진 고려 11대 문종왕의 넷째아들 의천이 령통사에서 다년간 불교학설을 연구하였기때문이다.

16세기에 불타버렸던 령통사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세심한 관심과 지도밑에 주체94(2005)년 10월에 원상대로 훌륭히 복원되였다.

령통사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유산으로 되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