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3-20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3월 20일 [보도]

 

맡은 구간의 물길굴도갱 관통

 

단천발전소건설 자강도려단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자력자강의 정신을 가져야 그 어떤 시련과 난관도 뚫고나갈수 있으며 최악의 조건에서도 최상의 성과를 이룩할수 있습니다.》

단천발전소건설에 떨쳐나선 자강도려단의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이 자력갱생의 기치를 높이 들고 줄기찬 투쟁을 벌려 수천m구간의 물길굴도갱을 관통하였다.

이곳 려단의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물길굴공사속도를 높이기 위해 대담하게 작업갱수를 종전보다 훨씬 늘이고 건설의 기계화비중을 높이였다.

결사관철의 투쟁기풍으로 이들은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과감히 뚫고 방대한 량의 작업갱공사과제를 완수함으로써 기본대상인 물길굴공사를 다그칠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였다.

계속전진, 련속공격의 불길높이 물길굴공사에 진입한 이들은 자력갱생기지를 더욱 튼튼히 꾸리면서 도갱굴진에 박차를 가하였다.

특히 자체의 힘과 기술로 각종 전동기를 수리하고 압축기메달을 제작하여 권양기와 양수기를 비롯한 설비들의 가동률을 높이였다.

이에 자만하지 않고 려단의 일군들과 기술자, 기능공들은 정알과 물유리, 발파가스흡착제도 자체로 만들어 종전보다 막장진출시간을 앞당기고 굴진속도를 높이는데 적극 이바지하였다.

강계시대대와 희천시대대, 만포시대대의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이 합리적인 공법들을 도입하여 련속천공, 련속발파를 들이대면서 진격의 돌파구를 열어제끼였다.

초산군대대와 시중군대대를 비롯한 여러 단위의 돌격대원들도 실시간감시체계에 의한 광차운영방식을 새로 받아들이고 권양기들의 만가동, 만부하를 보장하면서 매일 과제를 책임적으로 수행하였다.

이들의 헌신적인 투쟁에 의하여 지난 3월 10일 려단이 맡은 수천m구간의 물길굴도갱이 성과적으로 관통되였다.

자강도려단의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공사를 립체적으로 벌려 물길굴확장량의 30%계선을 돌파한 기세로 계속 힘차게 내달리고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