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5-17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5월 17일 [보도]

황금벌소식

―량강도의 농촌들에서 감자심기 한창―

 

량강도에서 감자심기를 본격적으로 다그치고있다.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4월전원회의정신을 심장마다에 새겨안은 도안의 농업근로자들은 공화국창건 일흔돐과 당의 감자농사혁명방침제시 20돐이 되는 뜻깊은 올해에 최고수확년도수준을 돌파할 기세드높이 당면한 영농전투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도농촌경리위원회를 비롯한 해당 부문 일군들은 농장들에 나가 감자심기를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진행하기 위한 기술전습 및 보여주기를 조직하는것과 함께 다양한 정치사업으로 대중의 열의를 비상히 높여주었다.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령도자욱이 뜨겁게 새겨져있는 삼지연, 대홍단, 백암군의 농업근로자들이 대홍단식과학농법의 요구를 철저히 지키면서 시작부터 일자리를 푹푹 내고있다.

당의 은정어린 각종 농기계들에 대한 수리정비를 깐지게 하고 전투에 진입한 삼지연, 대홍단군의 기계화초병들이 교대간 협동을 긴밀히 하고 뜨락또르와 감자파종기들의 능률을 최대한 높여 매일 계획을 130%이상 해제끼고있다.

김형권군, 갑산군안의 농장들에서 례년에 없이 불리한 기후조건에 맞게 필지별, 포전별에 따르는 파종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우고 작업반사이, 분조사이 사회주의경쟁을 힘있게 벌려 날마다 높은 실적을 기록하고있다.

보천, 풍서군안의 농촌들에서 기계수단과 축력을 합리적으로 배합하여 비탈밭들에 대한 감자심기를 질적으로 하였으며 삼수, 운흥군안의 농업근로자들도 포전들에 흙보산비료와 거름을 충분히 낸데 이어 과학기술적요구를 철저히 지키면서 영농작업을 알심있게 해나갔다.

한편 도안의 기관, 기업소,공장일군들과 근로자들이 힘있는 로력적,물질적지원으로 감자심기를 다그치고있는 농업근로자들을 고무해주고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