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9-01-19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1월 19일 [혁명일화]

 

우리 민족의 고유한 옷색갈

 

주체94(2005)년 4월 중순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날 일군들에게 조선옷의 고유한 색갈과 관련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이께서는 옛날부터 조선사람들은 흰색이나 유순한 색을 좋아하였다고 하시면서 알락달락하거나 칙칙한 색갈은 고유한 조선옷의 색갈이 아니라고 가르쳐주시였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산수수려한 자연환경과 정갈하고 고상한것을 좋아하는 민족적정서에 어울리게 옷색갈도 밝고 환한 느낌을 주는 은은하고 부드러운 색을 좋아하였다.

치마저고리색갈만 놓고보더라도 화창한 봄철에는 살구꽃, 진달래꽃, 개나리꽃을 비롯한 여러가지 꽃들이 피고 나무잎이 푸르러가는 자연환경에 어울리는 연분홍색, 연두색, 노란색 등 연하고 밝은 색갈이 기본이라면 무더운 여름철에는 선선하고 차거운감을 련상케 하는 옥색, 흰색, 연푸른색과 같은 시원한 색갈이 위주를 이루었다. 그리고 오곡백과 무르익는 가을철에는 도라지꽃, 들국화, 산나리꽃과 같은 청신한 느낌을 자아내는 감색, 능금색, 단풍색 등 풍만한 감정을 자아내는 색갈이, 맵짠 겨울철에는 초록색 같은 포근한감을 주는 색갈이 각각 이채를 띠였다.

우리 민족이 예로부터 사랑하고 즐겨온 이러한 옷색갈에는 아름답고 고상하며 강의한 조선민족의 성격과 품성, 정서와 기호가 그대로 반영되여있다.

우리 민족의 고유한 옷색갈이 민속전통과 풍습을 현실발전의 요구에 맞게 살려나가는데서 가지는 의의와 중요성을 깊이 헤아리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날 옷색갈과 옷차림에 대하여 관심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민족성을 고수하고 우수한 민족문화전통을 적극 살려나갈데 대하여 거듭 강조하시였다.

정녕 위대한 장군님의 이 말씀은 옷색갈문제가 단순한 형식상의 문제가 아니라 민족의 전통을 살려나가는데서 나서는 중요한 문제라는것을 다시금 깨닫게 하는 귀중한 가르치심이였다.

우리 민족의 고유한 옷색갈을 내세우시고 적극 살려나가도록 이끌어주신 위대한 장군님의 뜨거운 은정속에 오늘 우리 인민들은 민족적특성이 잘 살아나는 밝고 우아하면서도 아름다운 색갈의 옷을 즐겨 입으면서 민족성을 철저히 고수해나가고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