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12-02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12월 2일 [기사]

 

4살난 어린이가 받아안은 친필서한

 

맑스가 사랑하는 손자를 위해 말이 되고 승용마차가 되였다는 사실은 세상에 널리 알려진 일화이다.

력사에 이름을 남긴 모든 위인들은 어린이들을 사랑하고 그들을 위하는것을 자기들의 신성한 의무로, 락으로 여기였다.

하지만 그 어느 위인전기에도 한나라의 령도자가 4살난 아이와 서신을 나누었다는 이야기는 없다.

주체86(1997)년 4월 어느날이였다.

경사스러운 태양절을 뜻깊게 맞이한지 얼마 안되던 화창한 그 봄날 원산시에 사는 한 로동자부부의 가정에 커다란 경사가 났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 그들부부의 4살난 아들이 올린 편지를 보아주시고 사랑의 친필서한을 보내주시였던것이다.

탁아소에 다녀야 할 나이에 유치원에서 붓글씨를 익힌 어린이, 태여나 처음으로 아버지장군님의 자애로운 모습을 텔레비죤화면에서 익히면서부터, 우리 말과 글을 배우고 붓글씨를 쓰면서부터 그의 어린 마음에도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그리움이 봄싹처럼 움터났다.

철부지 어린 마음에도 아이들을 제일로 사랑하시는 아버지장군님께서 자기의 편지를 꼭 보아주실것만 같은 생각에 그리고 위대한 장군님께 자기의 붓글씨자랑을 하고싶은 천진란만한 마음에 끌려 마침내 어려움을 잊고 붓을 든 어린이는 편지에 이렇게 썼다.

 

…저는 아버지장군님께서 환하게 웃으실 때가 제일 기쁩니다.

정말 아버지장군님이 막 보고싶습니다.

아버지장군님께서 건강하셔야 우리는 잘살고 나쁜 놈들은 무서워 벌벌 떱니다.

아버지장군님, 밥도 많이많이 잡수시고 잠도 오래오래 주무십시오.

저는 붓글씨도 더 잘 쓰고 다른 공부들도 더 잘해서 아버지장군님께 기쁨만 드리는 훌륭한 아들이 되겠습니다.

 

철없는 아들의 떼질에 못이겨 편지를 평양으로 보내기는 하였으나 그의 부모들은 더없이 분망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 어느 하가에 4살난 어린이의 편지까지 보아주시랴 하고 생각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위대한 장군님께서 어린이의 편지를 보아주시고 사랑의 친필서한까지 보내주신것이였다.

 

《참으로 훌륭합니다.

1997. 4. 22

김정일

 

그이의 친필서한을 받아안은 어린이는 너무 기뻐서 콩당콩당 뛰였지만 어린이의 부모들과 마을사람들은 뜨거운것을 삼키며 눈굽을 적시였다.

불세출의 위인과 4살난 어린이사이에 오고간 편지!

참으로 고금동서의 그 어느 시대, 그 어느 나라, 그 어느 위인전기에서도 찾아볼수 없는 이런 가슴뜨거운 일은 절세의 천출위인이신 위대한 장군님을 사회주의대가정의 어버이로 높이 모신 내 나라에서만 꽃펴날수 있는 일이였다.

 

정지향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