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9-01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9월 1일 [기사]

 

위대한 력사의 맹세​

 

지금으로부터 58년전인 주체49(1960)년 9월 1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주체과학의 최고전당인 김일성종합대학에 불멸의 령도자욱을 옮기시였다.

력사의 그날 룡남산에 오르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조선혁명을 책임진 주인이 되여 수령님의 위업을 대를 이어 받들어나가는것은 시대와 혁명, 조국과 인민앞에 지닌 우리의 숭고한 의무이라고, 위대한 태양의 나라 조선을 만대에 길이 빛내이자, 이것은 나의 드팀없는 신념이고 의지라고 하시면서 그 뜻을 시 《조선아 너를 빛내리》에 담아 천명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룡남산마루에서 다지신 력사의 맹세를 지켜 우리 당과 혁명을 이끌어오신 장장 수십성상의 혁명활동력사는 태양조선, 태양민족의 존엄과 기상을 누리에 떨치시고 공화국의 국력을 비상히 강화하시여 우리 민족이 대대손손 부강번영할 만년담보를 마련하신 불멸의 업적으로 빛나고있다.

위대한 장군님의 정력적인 령도에 의하여 우리 공화국은 정치, 군사, 경제, 문화 등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변혁이 일어나고 부강조국건설의 일대 앙양기가 펼쳐졌다.

온 사회의 김일성주의화강령 선포, 속도전의 방침을 구현한 창조와 건설의 번영기, 세계를 경탄시킨 문학예술혁명, 무적필승의 강군으로 자라난 조선인민군, 수령, 당, 대중의 혼연일체…

정녕 위대한 장군님께서 이룩하신 전변들은 그 어느것이나 우리 조국의 면모를 일신시키고 새로운 높이에 올려세운 중대한 사변들이였다.

지난 고난의 행군, 강행군시기 위대한 장군님께서 찬눈비를 맞으시며 가고가신 수천수만리의 선군장정은 룡남산의 맹세를 기어이 실현하실 의지로 심장을 불태우시며 헤치신 애국헌신의 강행군길이였다.

남들 같으면 열백번도 더 쓰러졌을 최악의 시련속에서 더더욱 철통같이 다져진 우리의 일심단결과 새 세기 산업혁명 등 세계를 놀래운 위대한 전변들은 어버이장군님의 천만고생속에서 마련된것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숭고한 민족애와 넓으신 도량으로 펼치신 6. 15통일시대는 또 얼마나 벅찬것이였던가.

지구둘레를 17바퀴나 돈것과 맞먹는 머나먼 강행군길은 우리 장군님께서 사랑하는 조국과 인민을 위해 불굴의 정신력으로 심장을 불태우시며 전대미문의 역경속에서 조국과 혁명, 사회주의를 수호하시고 사회주의강국건설의 튼튼한 토대를 마련해주신 영웅서사시적인 행로이다.

《조선아 너를 빛내리》,

룡남산마루에서 다지신 이 력사의 맹세를 한평생 간직하시고 실천하시여 내 나라, 내 조국을 세계의 상상봉우에 우뚝 올려세우시고 력사에 길이 빛날 고귀한 업적을 이룩하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은 진정 절세의 애국자이시며 주체조선의 영원한 태양이시다.

오늘 또 한분의 백두의 천출명장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위대한 장군님께서 룡남산에서 다지신 력사의 맹세는 대를 이어 빛나게 실현되고있다.

비범한 령도로 조국과 혁명을 수호하시고 불같은 헌신으로 부강번영의 일대 전성기를 펼쳐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온 누리에 빛나는 태양조선, 태양민족의 창창한 앞날을 굳게 확신하고있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