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2-08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2월 8일 [기사]

 

《그 이름도 조선인민군! 장엄! 평양역두에 열병식》

 

오늘도 우리 겨레는 주체37(1948)년 2월 8일을 잊지 못하고있다.

지금으로부터 70년전의 그날 평양에서는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을 모시고 조선인민혁명군을 정규적혁명무력으로 강화발전시킨 조선인민군의 탄생을 선포하는 장엄한 열병식이 거행되였다.

당시의 평양역앞 광장은 이 력사의 날을 경축하기 위하여 모여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오전 10시,

백전백승의 강철의 령장이시며 탁월한 군사전략가이신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 군인들과 인민들이 올리는 열광적인 환호에 답례하시며 주석단에 나오시였다.

하늘땅을 진감하는 김일성장군 만세!》의 우렁찬 환호성,

그것은 지난날 진정한 민족군대를 가지지 못한탓으로 망국노의 쓰라린 고통을 겪어온 우리 인민이 그렇게도 바라던 자기의 강력한 정규무력을 가지게 된 기쁨과 환희를 담아 위대한 주석님께 드리는 최대의 영광이였고 가장 뜨거운 감사였다.

이윽고 정규적혁명무력의 탄생을 엄숙히 선포하시는 위대한 주석님의 우렁우렁하신 음성이 울려퍼졌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일본제국주의자들의 총칼앞에서 갖은 박해와 탄압을 당하던 조선인민은 해방후 자기 손에 정권을 틀어쥐고 행복한 새생활을 창조하는 길에 들어섰으며 이제는 조국과 민족을 보위하는 당당한 자기의 정규군대를 가지게 되였습니다.》

위대한 주석님의 현명한 령도밑에 정규적혁명무력인 조선인민군이 조직됨으로써 자기 민족의 정규무력을 가지고싶던 우리 인민의 력사적숙망이 비로소 성취되였다.

력사의 2월 8일이 없었다면 오늘 무적필승의 혁명강군을 결코 생각할수 없으며 세계적인 핵강국, 로케트강국으로 존엄높은 우리 공화국과 행복에 넘친 인민들의 웃음소리도 생각할수 없다.

위대한 주석님을 높이 모시고 40여만 군중의 환호를 받으며 보무당당히 나아가는 열병대오의 장한 모습을 당시 신문은《그 이름도 조선인민군! 장엄! 평양역두에 열병식》이라는 표제아래 다음과 같이 대서특필하였다.

《… 하늘을 찢는 신호탄발사의 총성이 울리면서 인민군대의 열병식대진군은 개시되였다. 대군악대의 행진곡에 발맞춘 대오마다 천지를 삼킬듯 한 기세다. … 한대오 한대오 김일성위원장앞을 지나는 광영에 몸도 떨린다.

오-우러러보이는 곳에 김일성위원장!

〈만세!〉소리는 길게 뻗어 좌르륵좌르륵 구르는 발밑에 땅도 꺼질듯 하다.

김일성위원장은 손을 높이 쳐들어 이에 화답한다. …》

주석단에 높이 서계시는 위대한 주석님을 우러르며 열병대오는 장엄한 행진을 시작하였다.

백두산녀장군 김정숙동지께서 손수 정성담아 수를 놓으신 군기가 대오앞에 휘날리고 군악대의 장중한 주악과 례포의 일제사격이 천지를 진감하는 속에 열병대오들이 씩씩하게 나아갔다. 포부대를 비롯한 각종 병종들의 대오가 위풍당당히 광장을 누비였다.

 

 

 

 

 

 

항일혁명투사들이 앞장에 선 이 나라 아들딸들의 미더운 무장대오, 강철의 대오가 서리발총창을 번쩍이며 보무당당히 행진한 그 길은 백두밀림에서부터 줄달음쳐온 길이였으며 또한 자주독립, 부강번영의 새로운 승리에로 가는 길이였다.

백두의 전설적영웅을 우러러 터치던 그날의 환호성, 그 만세소리와 함께 태여난 정규적혁명무력은 세기와 세기를 이어오며 언제나 승리만을 기폭에 아로새겼고 우렁찬 만세소리로 자기의 위력을 온 세상에 떨쳐왔다.

력사의 2월 8일 하늘땅을 진감시키며 울려퍼졌던 신뢰와 충정의 웨침소리, 영광의 만세소리는 백두의 천출명장들의 손길아래 무적의 혁명강군으로 자라난 영웅적조선인민군의 자랑찬 승리의 력사와 더불어 영원할것이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