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7-12-02

...목록으로
주체106(2017)년 12월 2일 [기사]

 

옥류관과 같은 조선식건물을 하나 크게 지어야 한다

 

수도 평양 보통강기슭에 자리잡고있는 인민문화궁전.

지금으로부터 수십년전 천리마거리건설이 한창 진행되고있을 때 일부 일군들은 보통문과 평양체육관사이에 남겨놓은 보통강기슭의 록지를 그냥 남겨놓든가 아니면 다층살림집이라도 몇채 앉히자고 생각하고있었다.

그때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거기에는 옥류관과 같은 조선식건물을 하나 크게 지어야 한다고 일군들을 일깨워주시였다.

그러시면서 거기에 짓는 건물은 회관과 같은 대중적인 공공건물로 하는것이 좋으며 그래야 평양대극장, 옥류관과 조화를 이루면서 수도의 면모와 성격을 더욱 살릴수 있다고 가르쳐주시였다.

보통강기슭의 록지에 조선식건물을 하나 크게 앉히면 조선식거리로서의 천리마거리자체의 면모를 두드러지게 할뿐아니라 대동강기슭의 평양대극장, 옥류관과 같은 기념비적인 고유한 조선식건축물과 삼각점을 이루게 함으로써 수도의 인민적인 성격을 더욱 부각시킬수 있었다.

이 하나의 명안제시를 통하여 건설부문의 일군들과 설계가들은 건축분야에도 그 누구도 따를수 없는 비범한 안목과 깊은 조예를 지니고계시는 어버이주석님의 천재적인 위인상에 대하여 놀라움을 금치 못하였다.

그후에도 어버이주석님께서는 당시의 서문거리축상에 건물을 기계적으로 맞추지 말고 부지와 주위환경에 맞게 크게 형성할데 대한 문제도 가르쳐주시였다.

뿐만아니라 현지지도의 길에서 보신 어느 한 건물의 조선식기와지붕형태를 참고하여 설계일군들이 인민문화궁전지붕형성안을 완성하도록 하시였으며 건설이 한창 진행될 때에는 가설지붕들을 얹어놓고 하나하나 보아주시면서 그 수정방향까지 구체적으로 가르쳐주시였다.

그이께서는 건물이 다 완성되였을 때에는 그 이름도 친히 《인민문화궁전》이라고 지어주시고 궁전의 성격과 사명, 그 관리운영방법들도 하나하나 밝혀주시였다.

어버이주석님의 현명한 령도에 의하여 주체63(1974)년 1월에 준공된 인민문화궁전에서는 지금까지 수많은 행사들이 진행되였으며 우리 인민들이 문화정서생활을 마음껏 누리고있다.

 

 

김철혁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