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5-07-13

...목록으로
주체104(2015)년 7월 13일 [소개]

 

삼복기간 건강음식

 

삼복이란 여름철의 가장 더운 때인 초복, 중복, 말복을 통털어 이르는 말이다.

삼복은 년중 가장 더운 때이고 그 무더위가 인체의 건강과 활동에 이러저러한 영향을 미치므로 사람들은 더위를 막고 건강을 보호하는데 유익한 음식들인 단고기장, 닭탕, 파국, 소고기매운탕, 팥죽, 어죽, 섭조개죽, 비빔밥, 뱀장어구이 등을 만들어 먹군 하였다.

그중에서도 단고기장은 오랜 옛날부터 전국적으로 삼복철음식으로 널리 알려져있다.

단고기장은 푹 삶은 단고기를 잘게 찢어 양념을 하고 더운 국물을 부은 독특한 민족음식이다.

단고기장은 조선사람이 특별히 좋아하는 음식의 하나이다. 그 료리법을 보면 단고기는 각을 떠서 깨끗이 씻고 내장은 소금으로 여러번 비벼 씻는다.

가마에 물을 붓고 단고기를 넣어 푹 삶은 다음 뼈를 추려내고 고기는 잘게 찢고 내포는 썬다. 골, 기름, 고추가루, 다진 파, 마늘, 깨 등으로 고추기름장을 만든다.

단고기를 삶을 때 평안도에서는 된장을 한두숟가락 넣지만 함경도에서는 소금을 썼다. 경상도에서는 여러가지 남새와 산나물, 밀가루를 풀어넣어 국물을 걸죽하게 만들었다. 단고기를 끓일 때 차조기잎이나 방아풀을 넣고 잡냄새나 독을 제거하였다.

우리 나라 옛날책들에서는 단고기는 성질이 덥고 독이 없다, 오장을 편안하게 하고 혈맥을 조절하며 장과 위를 튼튼하게 하고 골수를 충족시켜 허리와 무릎을 덥게 하고 아픔을 멎게 하며 기력을 증진시키고 양기를 돋구며 각기병, 코병을 고치고 눈을 밝게 하는데도 효력이 있다, 단고기장에 닭이나 참대순을 넣으면 더욱 좋다, 단고기장에 고추가루를 뿌리고 밥을 말아서 계절음식으로 먹는다, 그렇게 하여 땀을 흘리면 더위를 물리치고 허한것을 보충할수 있다, 단고기를 삶아 국을 끓여먹고 양기를 돋군다고 하였다.

단고기의 이러한 효능으로 하여 봉건시대에 민간에서는 물론 왕과 왕족들, 중앙과 지방의 량반관리들도 즐겨먹었다.

고려시기 관리 김문비는 단고기를 몹시 좋아하여 스스로 개를 잡아 구워먹었으며 고려봉건왕조시기 김안로가 단고기찜을 몹시 즐겨먹었으므로 아첨군들이 그에게 단고기를 뢰물로 바쳐 벼슬을 얻은 사실도 있다. 이러한 사실들은 량반통치배들의 호화사치한 생활리면을 폭로해주는 동시에 단고기료리의 우수성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우리 인민은 더위가 가장 심한 삼복철에 먹는 단고기장을 여름철의 으뜸가는 건강보호음식으로 일러왔다.

그러므로 옛 기록들에서는 나라의 풍속에 여름철에는 단고기를 삶거나 구워서 먹는다, 단고기장은 삼복철에 가장 좋은 음식이라고 하였다.

이로부터 삼복철의 단고기장은 《보신탕》이라는 이름으로 전국에 통용되게 되였고 《오뉴월 단고기장물은 발등에 떨어져도 약이 된다.》는 속담도 나오게 되였다.

단고기장에 조밥을 곁들이는 식사법은 오랜 력사를 가지고있다.

단고기와 조밥은 이미 원시시대말에 있었다. 개는 우리 나라 신석기시대부터 식용으로도 널리 리용되였다. 한편 조는 가장 오랜 력사를 가진 재배작물로서 우리 나라를 비롯한 동북아시아가 그 원산지이다.

이러한 력사적사실을 놓고볼 때 우리 조상들은 제일먼저 집짐승으로 길들인 개와 당시 주되는 알곡작물이였던 조를 재배하여 오래동안 조밥을 지어 먹는 과정에 단고기장에 조밥을 곁들이는 식사법을 창조할수 있었다고 인정된다.

단고기장에 조밥을 곁들이는 식사법은 2 000여년에 달하는 중세 전기간 우리 인민의 공고한 풍습으로 굳어졌다. 민간에서는 좁쌀이 흰쌀보다 알이 작고 단단하며 높은 온도에서도 잘 풀리지 않는 특성이 있기때문에 따끈한 단고기장속에서도 조밥의 고유한 맛과 단고기장의 특유한 맛이 그대로 보존된다고 하였다.

단고기장은 오늘도 조선민족의 특유한 음식으로서 이웃나라들에까지 보급되고있다.

닭탕도 삼복의 좋은 음식이다. 닭탕은 햇닭의 배안에 찹쌀과 통마늘, 만삼 또는 인삼 등을 넣고 간을 하지 않고 통채로 푹 끓인 음식이다.

삼복의 건강음식으로는 파국도 꼽는데 지난날 중부지대 사람들은 파국을 햇보리밥과 함께 먹었다.

삼복철에 먹는 소고기매운탕은 소고기를 잘게 썰어 푹 삶아서 고추가루와 파를 넣고 얼벌벌하게 양념한것이다.

팥죽도 한여름의 무더위속에 훌훌 불며 먹으면 온갖 잡병을 막고 쇠약해진 몸을 추세우는데 좋다고 하였다.

비빔밥과 뱀장어구이도 삼복철에 즐겨먹었으며 평양일대에서는 삼복에 대동강에 나가 머리를 감고 목욕을 한 다음 가막조개나 붕어를 잡아 어죽을 쑤어먹는 풍습이 있었다. 바다가사람들은 주로 섭조개죽을 쑤어먹었다.

삼복기간에 우리 인민이 즐겨먹는 음식들은 보통 더운 음식들인데 이것은 더운것으로 더운것을 다스린다는 이열치열의 고려의학적치료원리, 영양학적원리를 참작한것이였다. 다시말하여 더위때문에 허약해진 몸을 영양가높은 더운 음식으로 보양한다는 뜻이다.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