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19-05-22

주체108(2019) 년 5월 22일 《기사》

 

철저히 박멸해버려야 할 파쑈독재후예

 

최근 광주인민봉기 39년을 맞으며 남조선각계층속에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을 반대하는 투쟁기운이 날이감에 따라 더욱 고조되였다.

《5.18기념재단》을 비롯한 각계층 시민사회단체들은 《자한당》이 광주인민봉기를 모독한 5.18망언자들을 비호하고 《국회파쟁》으로 《5.18력사외곡처벌법》제정과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구성을 가로막은데 대해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각지에서 련일 역적당의 해체를 강력히 주장하고있다.

4.16련대, 서울대학생진보련합을 비롯한 각계층 시민단체들은 5월 매주 토요일마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자유한국당 해산! 황교안, 라경원 처벌! 다시, 초불》집회를 열고있으며 11일에 열린 2차 초불집회 때에는 《자유한국당》해산을 판결하는 심판식을 진행한 후 《자한당을 해산하라!》는 구호를 웨치며 거리에서 행진을 벌렸다.

 

 

 

 

같은 날 부산에서도 부산대학생진보련합, 부산주권련대 등 시민단체들이 5월을 《자한당》해체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달로 선포하고 초불국민의 힘으로 《자한당》이 해체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말자고 호소하면서 투쟁기세를 올렸다.

광주시민들을 비롯한 각계층은 황교안패거리들이 5.18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 참가하려는데 대해 《반민주, 반<헌법>적인물이 감히 광주에 발디디려 하는것은 5월영령이 분노할 일이다, 5.18성지를 정치놀이터, 리념대결의 장으로 만들고 보수세력결집의 계기로 삼으려는 기도》라고 폭로단죄하면서 역적당의 기념식참가를 강력히 저지시키겠다고 하였다.

바로 이러한 속에 광주인민봉기당시 전두환역도가 직승기를 타고 광주에 날아들어 봉기자들에 대한 사살명령을 하달하였으며 그에 따라 계엄군이 시민들을 사살하였다는 증언자료들이 새로 제기되여 초불민심의 더 큰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광주인민봉기가 있은 때로부터 39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항쟁용사들과 무고한 시민들을 야수적으로 학살한 전두환군사파쑈도당의 피비린 살륙만행은 지금도 세상사람들을 경악케 하고있다.

당시 전두환군사파쑈도당의 지휘밑에 《광주인민봉기》 진압작전에 참가한 《계엄군》야수들은 남녀로소를 가림없이 총탄을 퍼붓고 땅크로 깔아뭉개며 닥치는대로 학살하고 지어 대검으로 임신부의 배를 갈라 태아를 꺼내 내동댕이치고 애어린 녀대학생들의 젖가슴을 도려내여 죽이는 등 소름끼치는 살륙만행을 꺼리낌없이 감행하였다.

광주를 피바다로 만든 전두환역도는 이미 천번, 만번 극형을 받았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두환역도는 오늘까지도 호의호식하며 제놈의 천인공노할 대죄악에 대해 뻔뻔스럽게 전면부정하고있으며 역도의 공범자들도 철면피한 대가리를 빳빳이 쳐들고 아무 가책없이 이 세상에서 살아숨쉬고있다.

더우기 참을수 없는것은 전두환군사파쑈독재의 후예인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5.18항쟁의 력사적진실을 외곡은페하며 피비린 파쑈암흑시대를 부활시켜보려고 미친듯이 발악하고있는것이다.

극악한 살인마는 《영웅》으로 찬미하고 의로운 항쟁용사들과 희생자유가족들은 《폭도》, 《괴물집단》으로 모독하는 역적패당이야말로 파쑈독재의 본당, 극악한 민주주의교살집단이다.

오래전부터 파쑈공안통치와 민주개혁세력탄압에 혈안이 되여 날뛴 황교안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목이 터지게 고아대는 《좌파독재타도》란 다름아닌 《파쑈독재부활》이다.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지리멸렬되였던 보수패거리들이 또다시 더러운 대가리를 쳐들고 날치고있는 오늘의 현실은 역적패당에 대한 숙청은 무자비하고 철저하게, 끝까지, 잔뿌리 하나도 남지 않게 해야 한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재집권야망의 독이발을 드러낸 파쑈독재후예들을 단호하고 무자비하게 척결해버릴 때만이 남조선인민들이 바라는 새 정치, 새 생활, 새 사회를 안아올수 있다.

정의와 민주주의를 념원하는 남조선각계층은 항쟁용사들의 피의 절교를 잊지 말고 파쑈독재시대, 제2의 광주피바다를 재현하려고 미쳐날뛰는 보수역적무리를 철저히 박멸해버려야 할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