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기사게시날자 : 2018-03-02

...목록으로
주체107(2018)년 3월 2일 [기사]

 

민속명절 정월대보름과 풍습

 

우리 선조들은 오랜 옛날부터 음력 1월 15일을 정월대보름이라고 하면서 년중 제일 큰명절들 중의 하나로 꼽아왔다.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책 《동국세시기》에는 《이 날 온 집안에 등잔불을 켜놓고 밤을 새운다. 마치 섣달그믐날밤 수세(설을 지킨다는 뜻)하는 례의와 같다.》고 기록되여있다.

1년 열두달에는 보름이 되는 날들이 다 있으나 특별히 1월 보름을 큰 명절로 쇠게된것은 이 날이 그 해의 첫 보름이고 이 날에 뜨는 보름달의 모양이 제일 크게 보이는것과 관련된다.

정월대보름명절은 보통 전날부터 시작되는데 14일을 작은 보름, 15일을 대보름이라고 불렀다.

정월대보름과 관련한 풍습에는 여러가지가있다.

14일에는 장수를 기원하여 명길이국수를 먹었다.

15일 이른 새벽에는 이발이 든든해지고 몸에 부스럼이 나지않기를 바래서 밤이나 은행, 호두, 잣과 같은 굳은 열매를 깨물어 먹었다. 그리고 아침식사때에는 한해동안 좋은 소식이 많이 들려오고 귀병을 앓지말기를 바래서 온 식구가 찬술을 한잔씩 마셨는데 이를 귀밝이술이라고 하였다.

대보름달이 뜰 시간이 되면 온 마을 사람들이 한데 모여 한해동안 질병과 재난이 없이 지내며 농사가 잘되기를 기원하는 제를 지냈다. 그 다음 떠오르는 보름달을 먼저 본 사람에게 그해의 행운이 차례진다고 하면서 마을뒤동산에 올라가 쟁반같은 대보름달을 바라보며 풍년과 행운을 빌었다.

이날 젊은이들과 어린이들은 낟가리대세우기,과일나무시집보내기,달집불태우기,룡알뜨기,쥐불놀이,다리밟이,바줄당기기 등 여러가지 민속놀이들을 즐겁게 하였다.

정월대보름날의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그해 곡식이 잘되기를 바라는 오곡밥, 무병장수념원이 깃든 약밥, 더위를 타지 않기를 바라는 복쌈이 있는데 이것을 마른도라지, 호박오가리, 가지오가리, 고비, 고구마순, 말린 고추잎, 무우시래기 등 9가지 마른나물로 만든 반찬과 함께 즐겨 먹었다.

 

오곡밥

 

약밥

굳은 열매들

 

우리 선조들이 창조한 우수한 정월대보름풍습과 전통은 오늘도 면면이 이어지고있다.

 

 

김 권

 

 

 

 

 


되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