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2-04-23

주체111(2022)년 4월 23일 《기사》

 

대조되는 두 현실은 무엇을 보여주는가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인 태양절을 맞으며 우리 공화국의 수도 평양에 인민의 행복의 보금자리들이 련이어 눈부시게 솟아올라 4월의 봄명절을 이채롭게 장식하였다.

지금도 사회주의문명의 웅건한 상징탑마냥 하늘높이 솟아난 현대적인 80층초고층살림집을 비롯하여 다양한 살림집들이 우후죽순처럼 일떠선 송화거리에 가보면 이곳에 보금자리를 편 인민들의 행복넘친 노래소리가 들려오고 새로운 형식의 다락식주택구를 이룬 천지개벽된 보통강반에 서보면 평범한 근로자들을 만복의 절정에 세워주는 위대한 조선로동당에 고마움의 큰절을 드리는 인민들의 모습을 가슴뜨겁게 안아볼수 있다.

 

 

 

 

 

 

 

 

 

그 어느 집에 들려보아도 진정 내 조국은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나라이라는 격정의 목소리를 들을수 있다.

《지금도 꿈을 꾸는것만 같아 매일 아침 손등을 꼬집어보군 합니다.》, 《우리 가정에 이렇듯 훌륭한 집이 차례지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하였습니다.》, 《이런 훌륭한 새 집에서 살게 된다고 생각하니 정말 꿈만 같습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께서 우리들에게 이처럼 훌륭한 보금자리를 안겨주시려고 얼마나 마음쓰셨을가 하는 생각에 눈굽이 젖어드는것을 어쩔수 없습니다.》, 《집집의 구석구석에도 우리 원수님의 다심하신 사랑이 그대로 깃들어있어 언제나 따뜻한 우리의 집, 우리의 거리입니다.》…

이것이 어찌 새 집의 주인들만의 심정이랴.

지나가던 사람들도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세워주신 희한한 살림집들을 보고싶다며 알건모르건 집문을 두드리고 집주인들과 로동당만세, 사회주의만세를 함께 부르며 울고웃는 감동적인 화폭이 매일이다싶이 펼쳐지고있다.

행복의 절정에 오른 경루동과 송신, 송화거리의 주인들 아니 이 땅의 전체 인민은 마음속진정을 터치고 또 터친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하늘같은 은덕에 보답하기 위해, 조국의 부흥번영을 위해 있는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가리라고.

바로 이것이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를 높이 모신 우리 공화국에서만 펼쳐질수 있는 감동깊은 화폭이며 그이의 걸출한 위인상에 감복한 인민의 목소리이다.

꿈과도 같은 이러한 현실을 대하고보니 언제인가 인터네트를 통해 서울에서 흔히 볼수 있는 쪽방촌의 공동살림집들을 담은 몇장의 사진이 떠오른다.

 

 

 

 

복도를 가운데 두고 제각기 1호실, 2호실 하는식으로 방번호를 붙였고 0.5~1.5평의 방에 위생 및 세면시설을 공동으로 사용하고있으며 부엌과 방이 따로 없는 쪽방들, 한두명이 앉거나 누워도 숨이 가쁘고 다리만 뻗어도 호사인 이런 집들에서 4명도 산다고 한다. 그리고 쪽방들 대개가 천정이 낮아 제대로 설수도 없는데다가 여름에는 40℃를 오르내리는 한증탕같은 방에 들어갈념조차 할수 없고 추운 겨울에는 동장군에 쫓기며 항상 솜옷을 벗지 못하고 이불속에서 나오지도 못한다고 한다. 빈민들이 사는 이런 쪽방촌이 서울에만도 수두룩하다고 한다.

여기에서 사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자신들이 사는 쪽방을 작은 《감옥》, 《출구없는 삶의 종착역》이라고 부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소득 및 수출증가》니, 《경제가 발전된 주요국가》니, 《빈곤국을 지원하는 국가》니 하는 자화자찬의 궤변들을 쏟아놓군 하는 남조선위정자들이다.

물질적재부를 창조하는 근로대중이 그 재부를 향유하지 못하고 이리 뜯기우고 저리 뜯기우며 특정한 세력에게만 부가 집중되는 그런 《경제발전》, 그러한 《국민소득증가》가 과연 무엇에 필요한가 하는것이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주택가격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지역에서 급격히 뛰여올랐으며 2020년 집중폭우와 태풍으로 자연재해를 당한 주민들은 복구사업을 2년이 되도록 끝내지 못하여 변변한 제집도 없이 한지에서 살아가고있다고 한다.

이러한 속에 우리 공화국에서 평범한 근로자들에게 무상으로 현대적인 살림집을 배려해주는 소식이 전해지자 남조선주민들은 주택문제로 곤난을 겪고있는 자신들의 비참한 현실과 비교하면서 충격을 금치 못해하고있다.

특히 우리가 평범한 주민들에게 호화살림집을 무상으로 배려하고있는 소식이 보도된 이후 인터네트에는 《남조선청년들은 집을 구하려고 령혼까지 끌어모아 돈을 마련하는데 북은 공짜로 집을 준다.》, 《북사람들 정말 좋겠다. 저런 고급아빠트에서 다 살고.》, 《북은 미국이 아무리 제재해도 코로나로 걸려 죽는 사람도 없고 웃으면서 새 아빠트도 짓고 정말 잘 사네.》, 《저런 나라가 존재한다는것이 신기하다.》, 《나도 저런곳에서 살아보았으면.》《이 참에 다 북에 가자.》 등으로 우리 공화국을 찬탄하는 글들이 대대적으로 오르고있다.

극과 극의 대조되는 두 현실, 정녕 그것은 근로인민의 락원이 어데이고 지옥이 과연 어느곳인지 생동한 현실로 보여주는 말없는 웅변이라 하겠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