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7-01

주체110(2021)년 7월 1일 《론평》

 

인류공동의 재부인 보호동물을 멸종시키는 후안무치한 망동

-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

 

얼마전 일본 야마구찌현의 시모노세끼항에서 상업용고래잡이선박이 출항하였다.

이 선박은 히로시마현 인노시마항에서 떠나는 가공모선과 함께 11월 중순까지 태평양을 돌아치며 고래사냥을 벌리게 된다고 한다.

일본이 어선들을 고래잡이에 내몰고있는 소식은 지난 4월에도 언론을 통해 공개된바 있다.

국제사회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상업용고래잡이선박을 출항시킨 일본의 처사는 저들의 리익을 위해서라면 인류공동의 재부인 보호동물을 멸종시키는짓도 서슴지 않는 일본특유의 후안무치한 행위로서 이 나라의 강도적본색을 다시금 여실히 실증해주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국제포경위원회는 멸종위기에 처한 고래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1986년에 상업적목적의 고래잡이를 금지시키였다.

그러나 일본은 국제포경위원회의 결정을 준수할 대신 본기구가 과학연구를 위해 몇마리의 고래를 잡는것을 허용한 공간을 악용하여 《과학적조사와 연구》의 간판밑에 해마다 평균 850마리의 고래를 잡아들이였다.

2014년 3월 국제사법재판소가 일본의 《조사용》고래잡이를 상업적목적을 추구하는 위법행위로 규정하고 당장 중지할데 대한 판결을 내린것을 비롯하여 국제사회가 배격해나섰지만 일본은 더욱 파렴치하게 놀아대며 고래사냥을 확대해나갔다.

형식상으로나마 뒤집어쓰고있던 《조사와 연구》의 외피마저 벗어던지고 고래잡이를 합법적으로 벌릴 심산밑에 국제포경위원회에서 탈퇴하는짓도 서슴지 않았다.

상업적목적의 고래잡이를 정식 재개한 일본은 저들의 무차별적인 고래사냥을 《전통적인 문화》로까지 정당화하면서 고래자원을 보호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정면도전하고있다.

세상에는 나라도 많고 나라마다 자기의 고유한 문화와 전통을 가지고있지만 인류에게 해를 주는 범죄를 문화로 내세우며 뻐젓이 감행하는 나라는 유독 일본뿐이다.

지난 세기 인류에게 커다란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대동아전쟁》을 《정의의 전쟁》으로까지 묘사하는것을 보면 세상사람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기를 쓰고 고래잡이에 매달리는것쯤은 아무것도 아닐것이다.

고래자원이 고갈되든 말든,생태환경이 파괴되든 말든 오직 제 리속차리기에만 급급하는 일본이야말로 인류의 규탄을 받아 마땅한 야만국이며 눈앞의 좀스러운 리익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서슴지 않는 위험한 나라이다.

일본은 저들의 고래사냥이 가져올 파국적후과를 똑바로 알고 인류의 삶의 터전을 파괴하는 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