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4-28

주체110(2021)년 4월 28일 《기사》

 

《로골적인 내정간섭》, 《오만무례한 망동》

 

알려진것처럼 최근 미의회하원이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에 관한 청문회를 벌려놓은것과 관련하여 남조선의 정계를 비롯한 각계층속에서는《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청문회에 대한 규탄배격의 목소리가 비발치듯 터져나오고있다.

언론보도에 의하면 남조선정계에서는《〈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은 접경지역주민들의 생명과 안전보호를 위한것이다》, 《〈주권국가〉의 주민안전을 위한 〈립법〉이 왜 다른 국가의 청문회대상으로 되는지 도저히 리해할수 없다.》, 《미국은 편향된 정보와 선입견에 기반한 이런 청문회를 두번다시 하지 말아야 한다.》는 강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있다고 한다.

또한 《〈국회〉에서 통과되여 시행에 들어간 〈법〉에 대해 미국이 왈가왈부하며 청문회까지 벌리는것은 내정에 대한 로골적인 간섭이다.》, 《미국이 아무리 큰 나라라고 해도 미의회가 무엇이나 다 할수 있다고 생각하는것은 착각이다.》, 《대북적대의식이 강하고 조선반도상황을 전혀 모르는 얼간이들이 청문회에서 증언한것 자체가 문제이다》, 《이번 청문회는〈탈북자〉들을 끼고 벌리는 미국의 모략극,〈헐리우드영화〉에 불과하다.》고 비난하고있다고 한다.

남조선각계층도《〈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은 남북간 적대완화, 무력충돌을 막기 위한 <법>이다, 조선반도평화보다 더 큰 인권은 없다.》, 《미국의 정치인들이 조선전쟁전후 미군지휘하의 군경이 감행한 100만 민간인학살전범행위와 일본군성노예문제는 못본척하고 평화를 위한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을 문제삼는것은 위선적〈인권〉문제접근의 전형을 보여주는것이다.》, 《미국이 강권외교의 수단으로서 〈인권〉을 사용하고있음을 보여주는 전형적이 사례》라고 강력히 규탄하고있다.

《로골적인 내정간섭》, 《조선반도상황을 전혀 모르는 얼간이들의 증언》, 《탈북자들을 끼고 벌리는 모략극》, 바로 이것이 미의회하원의《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청문회에 대한 높아가는 남조선의 민심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