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20-01-08

...목록으로
주체109(2020)년 1월 8일 [기사]

 

일제의 과거죄악을 무마시키려는 반민족적망동

 

최근 남조선에서는 과거 일제에 의해 피눈물나는 성노예생활과 노예로동을 강요당한 피해자들의 아물지 않은 상처에 칼질을 하는 놀음이 벌어졌다.

지난해말 남조선 《헌법재판소》는 《한일위안부합의》에 대해 피해자들이 제기한 심판청구서와 강제징용피해자들이 제출하였던 《헌법소원》을 동시에 기각시켜 만사람의 규탄을 자아내고있다.

알고있는것처럼 2015년 12월에 당시 대통령감투를 쓰고있던 박근혜와 보수패당이 일본과의 정치적야합을 위해 뒤골방에서 날치기로 합의한 《한일위안부합의》는 발표된 즉시 각계층의 비발치는 규탄을 받았으며 다음해 3월 성노예피해자들은 《위안부합의》가 불법무법의 협잡합의라고 주장하면서 《헌법재판소》에 불법성을 판결해줄데 대한 심판청구서를 제출하였다.

강제징용피해자들이 제출하였던 《헌법소원》 역시 일제강점시기 강제징용으로 끌려가 온갖 수모와 학대를 받으며 노예로동을 강요당한 피해자들이 일본으로부터 아무러한 배상도 받지못하고있는것은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때문이라고 주장하면서 2012년 11월에 제출하였던문제이다.

《한일위안부합의》에 대한 심판청구는 3년 9개월간, 강제징용피해자들의 《헌법소원》은 7년간이나 판결을 끌어오던 《헌법재판소》가 이번에 자기네가 판결할 문제가 아니라면서 심판청구서를 기각시킨것이다.

더우기 황당무계한것은 《헌법재판소》가 내둔 리유이다.

《한일위안부합의》는 《서면조약체결과는 달리 구두형식으로 발표되였고 <국무회의>나 <국회>심의 등 <헌법>절차도 거치지 않은 순수 <정치외교적행위>이므로 <헌법재판소>의 판결대상이 아니》며  강제징용과 관련한 《헌법소원》은 《지금껏 <정부>가 일본에 성의있는 대응을 추구해왔으므로 별다른 성과가 없다고 하여 의무를 리행하지 않고있다고 볼수는 없다.》는 것이다.

정말이지 민심을 기만하고 피해자들을 얼려 넘기려는 유치한 말장난이라고밖에 달리 말할수 없다.

하기에 피해자들을 비롯한 남조선각계는 이번 기각결정에 대해 《답답하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다시 협상해야 한다.》, 《후대들을 위해서라도 일본의 공식사죄와 법적배상을 반드시 받아내야 한다.》며 치솟는 분노와 울분을 터뜨리고있다.

이번에 《헌법재판소》가 벌려놓은 기각놀음은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천인공노할 과거죄악을 무마하려는 일본의 책동에 편승해나선 사대매국행위이고 피해자들의 존엄과 권리를 짓밟은 반인륜적망동이다. 또한 일본의 경제침략책동에 겁을 먹고 굴복하여 민족의 존엄과 권익을 줴버린 반민족적망동이다.

인류력사에 식민지통치사들이 수많이 기록되여있어도 일본과 같이 타민족을 잔혹하게 살륙하고 마소처럼 착취하였으며 성노예까지 만들어놓고 녀성의 존엄과 정조를 무참히 유린한 야수들은 이 세상에 없다.

일제가 우리 민족앞에 저지른 만고죄악은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여도 풀리지 않을 피눈물맺힌 웅어리로 남아있다.

그러나 지금 일본반동들은 짐승도 낯을 붉힐 치떨리는 과거죄악에 대해 사죄하고 반성할대신 날이 갈수록 후안무치하게 놀아대고있다.

이번에 《헌법재판소》의 기각놀음 직후 일본것들이 놀아댄 행태를 놓고서도 잘 알수 있다.

일본외무성은 지난해말 남조선《헌법재판소》의 기각결정과 관련하여 《한국정부에 한일위안부합의의 착실한 리행을 요구하겠다.》고 철면피하게 지껄여댔으며 NHK를 비롯한 일본언론들은 공공연히 《한일위안부합의》가 《합법적인 합의》라고 경쟁적으로 보도하는데 열을 올리고있다.

망치가 가벼우면 못이 솟는 법이다.

력사는 그 누가 부정한다고 하여 사멸되거나 바뀌여지는것이 아니다.

전체 조선민족은 과거 일제가 우리 민족앞에 저지른 만고죄악을 절대로 잊지 않고있으며 세대가 바뀌여도 그 대가를 반드시 천백배로 받아내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강 의 성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