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19-12-18

...목록으로
주체108(2019)년 12월 18일 [론평]

 

민의에 역행하는 적페집단의 무모한 란동

 

최근 남조선의 《자한당》것들이 《국회》파행을 조장하며 《선거제도》개편안과 검찰개혁안의 통과를 저지시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하고있다.

지난 11월 29일 《자한당》것들은 《신속처리안건》의 《국회》본회의 통과를 저지시킬 목적으로 상정될 모든 법안들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하였는가 하면 12월 11일부터는 《국회》본회의장 앞에서 롱성놀음까지 벌려놓았다.

차마 눈뜨고 볼수 없는 희대의 불망나니짓이라 하겠다.

황교안을 비롯한 《자한당》것들은 저들의 이러한 망동에 대해 《민주주의 마지막보루》를 지키는듯이 미화분식하고있지만 그것은 너무도 파렴치한 궤변에 불과하다.

《선거제도》개편안과 검찰개혁안을 놓고 볼 때 남조선의 수많은 정당들중 반대하는것은 《자한당》을 주축으로 하는 극소수에 불과하다. 또한 남조선 각계층 인민들이 《신속처리안건》의 《국회》통과를 요구하며 련일 거리에 떨쳐나서고있는것도 엄연한 현실이다.

이렇게 놓고 볼 때 《자한당》의 행태가 얼마나 민의에 역행하는 망동인가 하는것은 너무도 명백한 일이다.

문제는 《자한당》것들이 무엇때문에 《선거제도》개편안과 검찰개혁안의 《국회》통과를 한사코 저지하지 못해 안달복달하는가 하는것이다.

《선거제도》개편안의 핵심은 득표률을 계산하여 정당에 비례대표의석수를 나누어주는것과 함께 그 수를 늘이자는것이다. 만일 이것이 통과되면 남조선에서 거대량당의 의석수는 줄어들게 되는 반면 군소정당들의 의석수는 늘어나 《국회》에서 교섭단체가 될수도 있다.

결국 《자한당》것들이 《선거제도》개편안을 반대하고있는것은 군소정당들이 원내교섭단체지위를 확보하지 못하게 하여 《국회》진출을 가로막고 어떻게 하나 래년 《총선》판세를 저들에게 유리하게 끌고가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검찰개혁안도 마찬가지이다.

원래 이 법안은 《검사도 죄를 지면 처벌받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달라.》는 남조선 각계층 인민들의 의사가 반영된것이다.

지금껏 남조선에서 검찰은 무소불위의 특권을 행사하며 제 마음내키는대로 놀아대다 못해 악의적인 여론류포와 표적수사 등으로 저들의 입맛에 맞게 정치판세를 뒤흔들어놓군 하였다.

박근혜탄핵후 지리멸렬의 위기에 처했던 《자한당》것들이 되살아나고 지난 4월 《국회》란동사건으로 기소된 역적당것들이 아직까지도 뻐젓이 《국회》운영을 마비시키고있는 사실 등은 남조선인민들에게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더욱 절감하게 하고있다.

그러나 부패한 검찰을 끼고 지금껏 재미를 톡톡히 본 《자한당》것들은 검찰개혁안의 통과를 가로막음으로써 적페청산투쟁에 제동을 걸어보려고 꾀하고있는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그런 흉악한 속심을 가려보지 못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자한당》것들이 아무리 발악해도 남조선인민들은 사회의 정의와 민주주의, 적페청산을 위한 길로 줄기차게 나아갈것이다.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