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15-05-14

주체104(2015) 년 5월 14일 《기사》

보도

일본경찰당국의 파쑈적폭거는 절대 용납할수 없다

총련중앙대책위원회 성명 발표

 

총련일군들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불법부당한 탄압책동을 규탄하여 총련중앙대책위원회가 12일 《일본경찰당국의 파쑈적폭거는 절대 용납할수 없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이날 아침부터 일본 교또부, 가나가와현, 야마구찌현, 시마네현의 각 경찰본부들로 구성된 합동수사본부가 조선특산물판매주식회사 사장 등의 자택을 습격하여 그들을 체포하고 자택에 대한 강제수색을 감행하였다고 규탄하였다.

한치의 법적근거도 없는 허위와 날조로 조작된 동방주식회사의 《외환법》위반사건과 억지로 련결시켜 지난 3월에 이어 또다시 총련일군들의 집안에 쳐들어가 죄인취급하면서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그들을 마구잡이로 수갑을 채워 강제련행한것은 도저히 용납 못할 전대미문의 파쑈적만행이라고 단죄하였다.

이른바 《법치국가》라고 자처하는 일본에서 날조와 불법으로 감행되는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파쑈적폭거와 인권유린, 민족차별행위를 절대로 용납할수 없다고 지적하였다.

더우기 총련결성 60돐을 향하여 전동포적인 경축분위기가 고조되고있는 시기에 총련말살을 노린 탄압책동이 감행되였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총련의 영상을 흐리게 하고 총련을 《위법단체》,《범죄단체》로 몰아 일본사회에 불온한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일본당국의 음흉한 속심이 깔려있다고 폭로하였다.

일본의 우익반동세력들이 총련결성 60돐 경축행사를 어떻게 하나 방해하려고 발악하고있는 가운데 감행된 일본경찰당국의 체포소동은 결코 스쳐지날수 없는 엄중한 문제라고 강조하였다.

합동수사본부의 폭거를 마치나 법적인 근거가 있는것처럼 비호해나선 일본수상관저측의 발언은 일본당국의 사촉밑에 체포만행이 감행되였음을 스스로 폭로해주고있다고 규탄하였다.

우리는 일본정부와 경찰당국의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무지막지한 탄압책동과 비인간적인 파쑈적폭거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며 끝까지 견결히 싸울것이라고 언명하였다.

성명은 총련일군들과 동포들은 치솟는 민족적분노를 안고 일본반동들의 총련탄압책동을 단호히 단죄한다고 하면서 총련의 두리에 더욱 뭉쳐 일심단결의 힘으로 총련결성 60돐을 빛나게 장식함으로써 애족애국위업의 정당성과 총련조직의 위력을 힘있게 과시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