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4-06

주체110(2021)년 4월 6일 《보도》

 

새 세대 청년들의 미더운 모습

- 각지 청년들 어렵고 힘든 부문으로 탄원 -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총진군길에서 하나는 전체를 위하고 전체는 하나를 위하는 공산주의적기풍이 온 나라에 차넘치는 속에 새 세대 청년들의 훌륭한 미풍이 계속 발양되고있다.

황해남도, 자강도, 강원도, 량강도, 개성시의 청년들이 당이 부르는 곳에 삶의 좌표를 정하고 청춘의 자서전을 값있게 써나갈 결의를 다지며 어렵고 힘든 부문으로 용약 탄원해나섰다.

황해남도의 230여명의 청년들이 사회주의농촌과 탄광으로 진출하였다.

연안군의 쌍둥이자매, 옹진군의 제대군인처녀를 비롯한 140여명의 청년들이 도안의 농촌청년작업반, 청년분조들에 삶의 뿌리를 내리였으며 봉천군청년동맹위원회 지도원을 비롯한 수십명의 청년들이 김진청년돌격대를 뭇고 해주강철공장 새 탄광개발지로 떠나갔다.

자강도안의 130여명 청년들의 모습도 있다.

희천시, 화평군, 시중군 등의 청년들이 전천탄광으로 달려나갔으며 강계시와 만포시, 성간군, 전천군 등의 수십명의 청년들도 도청년돌격대에 탄원하였다.

강원도의 수십명 청년들은 사회주의협동벌과 고성군민발전소건설장, 최전연지대와 섬마을학교들에 진출하였다.

량강도의 김정숙사범대학, 혜산교원대학, 량강공업대학 졸업반학생들을 비롯한 수십명 청년들과 개성시의 10여명 청년들도 협동농장들과 광산, 산골학교 등으로 진출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