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1-12

주체110(2021)년 1월 12일 《반향》

 

주체혁명의 탁월한 령도자를 높이 모신 크나큰 긍지와 자부심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추대되신 감격적인 소식에 접하고

 

일심단결의 전위대오로 더욱 억세게

 

어랑군당위원회 일군인 김철인은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리 당의 수반으로 높이 모신것은 우리 인민이 또다시 받아안은 최대의 영광이며 우리 민족의 대경사이라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이번 당중앙위원회 제7기 사업총화보고에서는 우리 혁명이 새로운 발전기, 도약기에 들어선데 맞게 당사업에서 근본적인 혁신을 일으키기 위한 중요한 과업과 방도들이 언급되였다.

우리는 모든 당사업을 일심단결을 강화하는데로 철저히 지향시키고 복종시켜나가겠다. 사상교양사업에 화력을 집중하고 정치사업을 박력있게 벌려 우리의 일심단결이 사상의 단결, 신념과 의지의 단결로 공고화되도록 하겠다. 모든 당일군들이 어머니다운 심정으로 사람들을 보살펴주고 이끌어주며 인민대중제일주의를 당사업과 당활동에 철저히 구현하여 당과 인민의 혈연적련계를 더욱 강화해나가겠다.

순천지구청년탄광련합기업소 당위원회 일군인 김광호는 자기의 격동된 심정을 이렇게 토로하였다.

당의 령도력과 전투력을 비상히 강화하시고 인민대중제일주의를 빛나게 구현하시여 우리 당을 명실공히 강력한 혁명의 참모부, 정예화된 전위대오, 진정한 어머니당으로 강화발전시키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만고절세의 업적을 다시금 깊이 새겨보게 된다.

참으로 영광스러운 시대에 당일군의 영예를 지니고 혁명하는 크나큰 긍지를 안고 경애하는 원수님의 두리에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굳게 묶어세우기 위한 사업에 보다 큰 힘을 넣겠다.

우리 당의 이민위천의 사상을 높이 받들고 당사업전반을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로 일관시키며 친인민성, 친현실성을 참답게 구현해나가겠다.

사람들의 마음속에 비낀 자그마한 그늘도 헤아려보고 제때에 가셔주며 탄부들의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발이 닳도록 뛰는 충실하고 부지런한 심부름군이 되겠다. 하여 련합기업소의 모든 당원들과 근로자들이 어머니당에 대한 무한한 신뢰심을 지니고 당을 따라 충성의 한길을 곧바로 걸어가도록 하겠다.

강서구역 청산리당위원회 일군인 유정룡은 지금 우리 농업근로자들의 가슴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모신 크나큰 격정과 환희로 세차게 설레인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토로하였다.

우리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따르는 길에 승리와 영광만이 있다는것을 그이의 현명한 령도를 걸음걸음 따라서며 더욱 심장깊이 절감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높이 받들어 이 세상 끝까지 가고가려는것은 우리의 철석같은 신념이고 의지이다.

우리 리당위원회일군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리 당의 총비서로 높이 모신 크나큰 긍지를 가슴깊이 간직하고 사회주의농촌진지를 정치사상적으로 더욱 강화하는것을 리당사업의 중심으로 틀어쥐고나가겠다. 하여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목표점령을 위한 투쟁에서 대중의 애국적열의를 남김없이 폭발시켜나가겠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되신 격동적인 소식에 접한 각지 당일군들은 크나큰 감격과 환희에 넘쳐 그이의 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나갈 의지를 굳게 가다듬고있다.

(로동신문)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