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2-27

주체109(2020) 년 2월 27일 [보도]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 혁명의 성산 백두산 답사

 

항일투사들이 부르던 혁명가요를 우렁차게 합창하며 백두전구에 대한 답사길을 이어가고있는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이 26일 혁명의 성산 백두산에 올랐다.

주체의 한길로 억세게 전진하는 우리 조국의 강용한 기상이 어려있고 사회주의 붉은 리념을 더해주는 백두산을 가까이할수록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은 용기백배, 기세충천하여 행군길을 다그쳤다.

허리치는 생눈길과 맵짠 강추위, 몰아치는 눈보라를 헤치며 답사행군대원들은 백두에 뿌리내린 영광스러운 혁명전통을 영원히 옹호고수하고 계승발전시키며 그 위대한 전통에 기초한 불굴의 공격사상으로 혁명의 난국을 타개하고 개척로를 열어제끼실 확고한 결심과 의지를 굳히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높으신 뜻을 더욱더 깊이 절감하였다.

향도봉에 모신 《혁명의 성산 백두산 김정일》이라는 친필글발을 무한한 격정속에 우러르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은 백두산의 줄기줄기에 력력한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성스러운 혁명력사를 숭엄히 되새겨보았다.

백두대지에 깃들어있는 절세위인들의 강국념원과 조선혁명사의 첫 페지에 빛나는 빨찌산의 피어린 력사를 가슴뜨겁게 안아보며 그들은 생눈길을 헤치고 승리의 성산 백두산정에 올랐다.

백두성산에서 목청껏 만세의 함성을 터치는 답사행군대원들의 얼굴마다에는 백두의 혁명정신으로 주체혁명위업을 줄기찬 전진과 승리에로 이끌어나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혁명신념, 혁명투지, 혁명배짱으로 오늘의 정면돌파전을 힘차게 벌려나갈 혁명적열의가 어려있었다.

백설을 휘날리며 거연히 솟은 백두산정에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은 우리 민족의 만년재보인 백두의 혁명전통을 영원히 빛내이며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활로를 열어나가는데서 혁명의 지휘성원, 인민의 참된 충복으로서의 책임과 본분을 다해나갈 굳은 결의를 토로하였다.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은 이날 항일유격대식으로 야외숙영을 하면서 붉은기앞에 다진 맹세를 끝까지 지켜 위대한 수령님을따라 조국해방의 길을 꿋꿋이 걸어온 선렬들의 고결한 충정과 백절불굴의 정신세계를 다시금 새겨안았다.

이에 앞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은 25일 베개봉숙영지와 삼토공귀틀집을 답사하였으며 로동당시대의 산간도시의 전형, 인민의 리상도시로 천지개벽한 삼지연시의 여러곳을 참관하였다.

답사길에서 진행된 혁명가요합창경연 및 시랑송모임은 행군대원들에게 항일선렬들이 지녔던 투철한 혁명정신과 투쟁기풍, 혁명적락관주의를 더욱 깊이 심어주었다.

행군은 계속된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