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19-10-31

주체108(2019) 년 10월 31일 《련재》

 

주석님과 성구속담(14)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항일혁명투쟁시기 경위중대 대원들을 몹시 사랑해주시면서도 원칙적으로 교양하시여 어엿한 혁명투사로 키우시였다.

나이가 어린 경위중대 대원들이 잘못을 저지르면 눈물이 나게 꾸중도 하시였고 어려운 일거리를 많이 맡겨 단련도 시키시였다.

그러나 아무리 엄한 비판을 받거나 모진 단련을 하여도 대원들은 그것을 탓하지 않았다.

참다운 사랑과 믿음이 있는 곳에서 처벌은 오히려 하나의 믿음의 표시로 되는것이다.

위대한 주석님께서 비판을 하고 처벌을 주시여도 경위대원들이 그것을 조금도 탓하지 않고 달게 받아들인것은 가식이 아니라 진정한 사랑을 주고 믿음을 주신데 대한 보답이였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그에 대하여 이렇게 교시하시였다.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고 주는 정이 있으면 받는 정이 있기마련이다. 우리는 경위대원들에게 정을 준것만큼 그들에게 또한 정을 받기도 하였다.》

 

*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 :

다른 사람에게 정을 베풀어야 자기에게도 그만한 정이 돌아온다는 뜻으로 인정이란 주고받는것이지 남에게서 받을 생각만 하여서는 안됨을 교훈적으로 이르는 말.

 

귀신은 경에 막히고 사람은 인정에 막힌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항일무장투쟁시기인 주체23(1934)년 적구활동때 있었던 일을 회고하시면서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선민족만큼 정에 웃고 우는 그런 민족이 세상에 어디 있겠는가. 그러기에 옛사람들도 귀신은 경에 막히고 사람은 인정에 막힌다고 하지 않았던가.》

 

* 귀신은 경에 막히고 사람은 인정에 막힌다 :

   인정에 사로잡혀 어쩌지 못하게 되는 경우에 비겨 이르는 말.

(계속)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