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3-10-08

주체112(2023)년 10월 8일 《기사》

 

《을미사변》

 

《을미사변》은 1895년(을미년) 10월 8일 일본침략자들이 조선왕궁을 습격하고 명성황후를 살해한 사건이다.

청일전쟁후 조선에서 자본주의렬강들의 세력권쟁탈전은 매우 치렬하게 벌어지고있었다. 이러한 때 조선봉건왕조안의 사대주의적인 민가통치집단은 짜리로씨야에 의존하는것이 저들의 안전과 향락을 유지하는데 더 유리하다고 타산한데로부터 친로적경향으로 나갔다. 이렇게 되자 우리 나라에 대한 독점적지배권을 획책하던 일본침략자들은 조선침략에 유리한 조건을 조성하기 위하여 민가통치집단의 우두머리인 명성황후를 살해하고 친로세력을 제거하여 친일세력을 강화하려고 꾀하였다. 이렇게 되여 명성황후에 대한 살해가 계획되고 감행되였다.

일본정부는 포악하고 흉악한 군벌출신인 륙군중장 미우라를 서울주재 일본공사로 파견하여 이 음모를 꾸미게 하였다.

1895년 10월 8일 드디여 미우라의 총지휘밑에 력사에 을미사변이라고 기록된 피비린 명성황후살해극의 막이 올랐다.

일본군대, 경찰, 불량배, 친일무력인 훈련대 등이 망라된 살인무리는 경복궁으로 달려들었다. 맞다드는 궁녀들을 닥치는대로 죽인 일제는 쓰러진 궁녀들가운데서 명성황후를 확인하자 범죄의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하여 채 죽지 않은 그를 미리 준비한 장작더미우에 올려놓고 불태워죽였으며 남은 유골까지도 못속에 집어던져버렸다.

명성황후에 대한 살해는 당시 왕권에 의하여 대표되던 조선봉건왕조의 국가주권에 대한 란폭한 유린이였으며 세계력사상 류례없는 잔인한 학살만행이였다.

이 사건은 삽시에 내외여론을 끓어번지게 하였으며 그로 하여 일본침략자들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더욱더 높아졌다. 이렇게 되자 일본정부는 미우라이하 40여명을 본국에 끌어가 형식상 재판놀음을 벌리다가 《증거불명》이라는 구실밑에 모두 무죄석방하였다.

 

 

《을미사변》은 강도 일제가 다른 나라를 침략하는데 있어서 그 어떤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인간의  탈을 쓴 야만들이며 자기를 지킬 힘이 약할 때 국가의 주권이 얼마나 무참히 유린되며 민족적수치를 당하게 되는가를 피절은 교훈으로 새겨주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