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1-01-13

주체110(2021)년 1월 13일 《기사》

 

업어주고싶은 심정

 

주체104(2015)년 1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새로 건설한 평양시버섯공장(당시)을 찾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공장전경을 바라보시면서 산뜻하고 멋있게 잘 지었다고, 생산건물들과 주변환경이 깨끗하다고, 겉만 보고서도 들려보고싶은 공장이라고 정을 담아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각 도, 시, 군들에 버섯공장을 현대적으로 잘 건설하자고 하였는데 평양시가 당정책관철의 기치를 제일먼저 들었다고 하시며 우리 당의 주체적인 건축미학사상에 맞게 버섯공장을 훌륭히 일떠세운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이날 공장을 다 돌아보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새해벽두에 인민들을 위해 마련된 희한한 창조물을 보니 정말 기분이 좋다고 못내 기뻐하시면서 당정책을 실천으로 받들어가는 단위들을 찾을 때면 일군들과 종업원들을 업어주고싶은 심정을 금할수 없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순간 일군들은 크나큰 격정에 휩싸였다.

인민들의 식생활향상에 이바지할 또 하나의 창조물을 일떠세운것이 얼마나 기쁘고 대견스러우시였으면 우리 원수님께서 업어주고싶은 심정이라고 하셨으랴.

업어주고싶은 심정!

우리 식 현대화의 본보기공장으로 전변된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을 찾으시여서도 우리의 힘과 기술로 무조건 우리 식으로 해내려는 립장과 관점을 기둥처럼 세우고 국산화실현에 자기의 모든것을 바쳐가는 사람들은 업어주고싶다고 하시고 생산공정의 자동화, 흐름선화, 생산환경의 무균화, 무진화를 최상의 수준에서 실현한 정성제약종합공장을 찾으시여서도 일을 많이 하는 사람들은 업어주고싶은 심정이며 그들에게는 아까울것이 없다고 말씀하신 경애하는 원수님.

지금으로부터 6년전 우리 식의 생물농약을 연구완성하고 공업적인 방법으로 생산을 정상화할수 있는 토대를 갖춘 평양생물기술연구원을 찾으신 그날에도 우리 원수님께서는 자기 조국, 자기 인민을 위해 복무하는 참된 과학자가 되려는 일념을 안고 조선로동당창건 일흔돐에 드리는 훌륭한 선물을 마련한 이곳 과학자들을 업어주고싶다고, 이 세상 모든것을 다 안겨주고싶은 심정이라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이렇듯 우리 원수님께서는 가시는 곳마다 일 잘하는 사람들을 만나실 때면 업어주고싶은 심정이라고 자주 외우신다.

자신께서는 인민을 위해 천만금도 아끼지 않으시며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시면서도 우리 과학자, 기술자들과 로동계급이 거둔 성과를 대하실 때면 그토록 만족해하시며 업어주고싶은 심정이라고 하시니 진정 이보다 크나큰 사랑과 믿음이 세상에 또 어데 있으랴.

인민의 커가는 행복에서 제일 큰 기쁨을 찾으시고 인민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놓았을 때 제일로 만족해하시며 최상최대의 사랑과 믿음을 안겨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한없이 위대한 품속에서 우리의 영웅적김일성-김정일로동계급과 과학자, 기술자들은 인민생활향상에 이바지하는 자랑찬 성과들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갈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