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16-01-01

주체105(2016) 년 1월 1일 《기사》

 

                                     5분 늦어진 신년사

 

주체68(1979)년 1월 1일이였다.

뜻깊은 새해의 양력설날 아침 금수산의사당(당시)의 어느 한 방에는 려운형선생의 네 자녀가 숭엄한 마음을 안고 조용히 앉아있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의 부르심을 받고 신년축하연회에 참가하러 왔던것이다.

수십여년전 려운형선생은 위대한 수령님을 만나뵙는 자리에서 자기에게 리화녀자대학에 다니는 두 딸이 있는데 그들을 장군님께서 키워주셨으면 하는 의향을 표시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의 제의를 쾌히 받아들이시고 그후 려운형선생이 보낸 두 딸을 직접 댁에 두고 키우시였으며 류학도 보내주시고 중요한 단위에 세워주시였다.

그러시고도 이날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바로 려운형선생의 자식들이 못내 그리워 그들을 몸가까이 불러주신것이다.

만면에 환한 미소를 담으시고 그들을 반갑게 만나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너희들의 아버지는 세번이나 38도선을 넘어와서 나를 만났다, 그후 남조선에 나가서 용감하게 싸우다가 희생되였다, 내가 너희들을 잘 돌봐주어야 하겠는데 라고 감회깊이 말씀하시였다.

마디마디 사랑과 믿음이 흘러넘치는 수령님의 말씀을 받아안으며 려운형선생의 네 자녀는 솟구치는 눈물을 금치 못했다.

돌이켜보면 주체36(1947)년 려운형선생이 희생되였다는 비보를 받으시고 그 누구보다도 가슴아파하시며 려운형선생이 죽다니, 죽어도 조국통일을 보고 죽겠다던 선생이 벌써 갔다고 하시면서 못내 절통해하신 위대한 수령님이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후에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해방직후 려운형선생을 만나셨던 일을 추억하시며 그의 자녀들에게 주실수 있는 온갖 배려를 다 돌려주시였다.

감격과 흥분속에 어느덧 시간은 흘러 위대한 수령님께서 신년사를 하실 시간이 되였다.

하건만 그이께서는 선뜻 자리를 뜨지 못하시였다.

한 통일애국인사의 자녀들에게 무엇인가 더 큰 사랑을 주고싶으신듯 잠시 생각에 잠겨 계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너희들을 설날에 만났는데 기념사진을 찍자고 하시면서 네 자녀를 자신의 량옆에 나란히 세워주시고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어주시였다.

하여 이해의 신년사는 5분 늦게 시작되였고 길지 않은 5분이 기록한 사랑의 사연을 사람들은 후날에야 알수 있었다.

진정 조국통일을 위한 길에 한몸바친 애국지사들을 잊지 못하시며 그들이 남긴 혈육들을 친어버이심정으로 보살펴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의 대해같은 사랑과 은덕을 우리는 대를 두고 천만년 전해갈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