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o                     

게시날자 : 2020-02-08

...목록으로
주체109(2020)년 2월 8일 [혁명일화]

 

해병들과 함께 계신 민속명절날

 

언제인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2월의 맵짠 추위도 가리지 않으시고 어느 한 해군련합부대 지휘부를 찾으신 그날은 정월대보름날이였다.

명절날 이른아침 멀고 험한 산발들을 넘고넘으시며 자기들을 찾아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해병들은 격정의 눈물로 두볼을 적시였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해병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신 뒤 혁명사적교양실과 연혁소개실, 사적함선, 혁명사적표식비 등 여러곳을 돌아보시며 부대의 싸움준비와 해병들의 생활을 친어버이심정으로 헤아려주시였다.

그이께서는 명절특식준비로 흥성이는 식당에도 들리시여 국수감은 무엇인가, 꽈배기는 무엇으로 만들었는가, 해병들이 맛있어하는가도 물어보시며 료리를 잘하여 많이 먹이라고 부대 지휘관들에게 거듭 당부하시였다.

이어 또 다른 부대를 찾으신 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병실의 온도도 가늠해보시고 치약도 보아주며 지휘관들로부터 치약의 질도 좋고 정상적으로 공급된다는 보고를 만족하게 들어주시며 군부대식당을 찾으시였다.

자애로운 미소를 지으시고 취사장에 들어서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오늘은 민속명절인 대보름날인데 해병들에게 무엇을 먹이는가고 다정히 물어주시며 부대에서 자체로 양식했다는 섭조개를 보시고서는 그 가공을 어떻게 하여 먹이는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알아보시였다.

그러시면서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지휘관들은 늘 후방사업은 곧 정치사업이라고 하신 위대한 주석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교시를 잊지 말고 병사들에게 더 훌륭한 식생활조건을 마련해주어야 한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온 나라가 다 즐거움속에 휴식하는 민속명절날에도 전선시찰의 길에 계시며 군인생활에 깊은 관심을 돌리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러 해병들은 뜨거운 격정의 심중을 터치였다.

우리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언제나 병사들과 함께 계신다고, 그이는 우리 모두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라고!

 


되돌이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