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날자 : 2020-02-27

주체109(2020) 년 2월 27일 《보도》

 

완강한 실천력으로 끝장을 볼 때까지

 

강원도에서 건설의 대번영기를 열어나갈데 대한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최근년간 도양묘장과 매봉산샘물공장, 도수산사업소, 도양로원을 비롯하여 도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에 이바지하는 건축물들을 련이어 일떠세웠다. 성과의 비결은 도일군들과 근로자들이 자력갱생, 자급자족의 기치높이 튼튼한 건재생산기지를 꾸려놓고 건설에 필요한 각종 건재를 자체로 생산보장한데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전국의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강원도인민들의 투쟁정신과 일본새를 따라배워 수령의 유훈, 당정책을 무조건 결사관철하며 끊임없이 새로운 목표를 제기하고 계속혁신, 계속전진해나가야 합니다.》

무엇을 하나 건설하고 만들어도 자체의 힘으로 해내려는것은 강원도사람들의 투쟁기질이고 일본새이다.

오늘 도의 곳곳에 꾸려진 건재생산기지들만 놓고보아도 잘 알수 있다.

도에서는 자력갱생과 과학기술을 비약의 원동력으로 틀어쥐고 건재생산기지를 꾸리기 위한 사업을 통이 크게 밀고나갔다.

자체의 건재생산기지를 꾸리기 위한 사업에서 주목되는것은 무슨 일이나 불가능을 모르고 무조건 해내고야마는 도일군들과 기술자, 로동자들의 결사관철의 정신이다.

인공잔디생산공정을 꾸려놓은것을 놓고보자.

처음에 일부 사람들은 도리머리를 저었다.

도당위원회의 지도밑에 도일군들은 인공잔디생산공정확립을 위한 기술력량을 무어주고 해당 단위와의 련계밑에 제기되는 기술적문제들을 원만히 풀어나가도록 적극 떠밀어주었다. 그 과정에 어려운 풀실재질문제가 해결되고 인공잔디심는기계를 자체로 설계제작하는 등 걸린 고리들이 하나하나 풀려나갔다. 그리하여 인공잔디생산공정을 일식으로 꾸려놓게 되였다.

이에 토대하여 새형의 인공잔디를 개발할 높은 목표를 세우고 적극 내밀어 오늘날에는 폭이 2m나 되는 인공잔디를 생산할수 있게 되였다.

여러가지 색유리알에 의한 미장기술을 건설에 새롭게 받아들인것도 창조적이다.

도에서는 필요한 설비들을 자체로 제작하고 립도별, 색갈별에 따르는 여러가지 색유리알을 생산하여 여러 건설대상의 마감시공에 리용하였다.

열선반사유리생산공정 확립과정도 참으로 간고하였다. 열선반사유리에 대한 기술적파악이 전혀 없고 빈터나 다름없는 조건에서도 도일군들은 이 사업을 발기하고 완강하게 내밀었다.

해를 넘기며 실패가 거듭되자 어떤 사람들은 손을 털고 나앉았다. 그럴수록 도일군들은 일단 시작한 일은 끝장을 볼 때까지 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연구도입조성원들에게 신심을 안겨주면서 그들을 불러일으켰다.

한번 실패하면 열백번을 다시 해서라도 꼭 완성하자.

일군들의 절절한 호소는 연구도입조성원들의 가슴가슴을 세차게 울려주었다.

도일군들은 연구정형을 매일 알아보고 함께 실패원인을 찾아 분석하면서 그들의 열의를 높여주었다. 고심어린 노력끝에 새로운 연구방법이 도입되고 결국 열선반사유리생산공정이 꾸려지게 되였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전환시키고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견인불발의 의지가 있었기에 도일군들과 기술자, 로동자들은 이르는 곳마다에 자체의 건재생산기지를 꾸려놓고 세멘트와 강재는 물론 금속건구와 타일, 위생자기와 인공잔디를 비롯한 각종 건재를 생산해낼수 있었다.

지난해에 있은 《각 도건재전시회-2019》에서 강원도가 1등을 하게 된것은 도안의 일군들과 기술자, 로동자들의 피타는 사색과 노력의 결과이다.

지금 도안의 건재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10여개 중요대상건설장에 더 많은 건재를 보장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