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date : 2020-03-19

Juche109(2020) / 3 / 19 /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동족대결은 남조선호전광들이 변함없이 추구하고있는 흉심이다.

얼마전 남조선호전광들은 공군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이라는것을 벌려놓고 미국에서 끌어들인 신형무기들을 자랑한다, 《평화에는 강한 힘이 필요하다,》등의 호전적인 객기를 부려댔다.

파국에 처한 북남관계의 현실에 대한 숙고도 없고 긴장완화와 평화에 대한 온 겨레의 소망은 안중에도 없는 그야말로 대결적인 본색을 그대로 드러낸 망발이라 하지 않을수 없다.

외세에 빌붙어 동족을 반대하는 살인장비들을 끌어들이고 끊길줄 모르는 전쟁불장난소동으로 조선반도정세의 긴장악화를 몰아온 저들의 배신적이고 반민족적인 망동에 일고의 반성도 없이 뻔뻔스럽게도 《평화》 타령을 늘어놓는 도발자들의 추태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

내외가 한결같이 공인하는것처럼 남조선당국이 끌어들인 스텔스전투기 《F-35A》로 말하면 그것은 두말할것도 없이 동족과의 군사적대결을 위한 전쟁장비, 살인장비이다.

스텔스전투기뿐이 아니다.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이미 올해 국방예산을 력대 최대규모로 늘이는 놀음을 벌려놓고 합동화력함과 정밀유도탄, 전자기임풀스탄 등의 개발 및 능력확보에 힘을 넣을것이라고 공언하였다.

스텔스전투기 《F-35A》를 련이어 실전배비하는 한편 스텔스전투기 《F-35B》를 싣고다닐수 있는 경항공모함급의 다목적대형수송함건조도 기정사실화하면서 최신전쟁장비반입에 박차를 가하고있는자들이 다름아닌 앞에서는《대화와 《협력》, 《평화》를 읆조리고있는 남조선당국의 파렴치한 행태이다.

남조선당국이 진정으로 민족의 안녕을 바라고 조선반도평화를 바란다면 천문학적액수를 섬겨바치며 사들인 외세의 살인전쟁장비에 대한 자랑이나 늘여놓고 듣기에도 낯간지러운 말공부질에 매달릴것이 아니라 외세추종으로 저질러놓은 저들의 반민족적인 죄악을 돌이켜보고 반역적이고 매국적인 동족대결책동, 수치스러운 외세의존정책과 단호히 결별해야 할것이다.

대결야망에 환장하여 물인지 불인지 모르고 헤덤비다가는 돌이킬수 없는 파국의 재난을 당할수 있다.

남조선호전광들은 대세가 어떻게 흐르는지, 민족의 지향과 요구가 무엇인지 깊이 생각해보는것이 좋을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